“7개월 제자리걸음 서울신용보증재단 콜센정 규직화 서둘러라”
상태바
“7개월 제자리걸음 서울신용보증재단 콜센정 규직화 서둘러라”
  • 김성곤 선임기자
  • 승인 2021.07.23 13: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선 시의원·희망연대노조 기자회견… 협의기구 추진 촉구
서울시의 직고용 권고 외면한 채 위탁업체와 계약연장 추진
부속합의서에 직고용 시 위약금 조항 삽입 요구해 논란돼
지난 22일 서울시의회 기자회견장에서 최선 시의원과 노조가 서울신용보증재단 콜센터 직고용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있다. 서울시의회 제공
지난 22일 서울시의회 기자회견장에서 최선(가운데) 시의원과 노조가 서울신용보증재단 콜센터 직고용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있다. 서울시의회 제공

최선 서울시의원(더불어민주당·강북3)이 7개월째 답보상태를 보이고 있는 서울신용보증재단 콜센터 정규직 전환을 촉구하고 나섰다.

최 의원은 지난 22일 더불어사는희망연대노동조합 서울신용보증재단 고객센터지부와 함께 서울시의회 기자회견장에서 보증재단 콜센터 정규직 전환을 논의할 협의기구의 조속한 구성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서울신용보증재단은 지난 2020년 12월 21일 서울시로부터 고객센터지부의 직고용 및 정규직화 추진 권고를 받았지만, 7개월이 지난 지금까지도 이를 논의할 협의기구조차 구성하지 못한 상태다.

이런 가운데 신용보증재단은 기존 콜센터 위탁업체인 한국코퍼레이션 측은 계약 연장을 추진하면서 부속 합의서에 ‘계약기간 내 정규직 전환은 불가하며, 전환 시 손해배상을 청구할 수 있다’는 내용을 포함할 것을 요구했다고 최 의원과 노조는 주장했다.

사실상 계약기간 내에는 콜센터 직원들의 정규직 전화를 불가능하게 하는 내용인 셈이다.

최근 신용보증재단의 정규직 노조도 콜센터 정규직 전환 관련 노·사·전문가 협의체 구성에 참여의 뜻을 밝히며 논의가 활발해질 것으로 예상됐으나, 부속합의 요구 내용을 이유로 정규직 전환 협의기구 구성에 제동이 걸린 상태다.

희망연대노조 측은 “연장계약 부속합의서 내용은 명백한 독소조항인데 서울시와 신용보증재단은 민간위탁업체 반대를 이유로 노동자 고용안정을 위한 정규직 전환을 추진하지 않는다는 점을 이해하기 어렵다”고 주장했다.

최선 의원은 이날 “정규직 전환은 콜센터 노동자의 고용안정을 이룰 뿐 아니라, 상담서비스의 질 상승으로 이어져 서울시민의 복리 증진에도 기여한다”며, “서울신용보증재단은 진정성 있는 자세를 통해 협의기구 구성을 신속히 추진해야 할 것이다”고 촉구했다.

김성곤 선임기자 gsgs@public25.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