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택근무하면서 특허 심사할 수 있게 영상회의 도입한다
상태바
재택근무하면서 특허 심사할 수 있게 영상회의 도입한다
  • 송민규 기자
  • 승인 2020.03.23 10: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특허청, 사무실과 재택근무지에 영상 시스템 구축
특허청 로고.
특허청 로고.

특허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재택근무를 확대함에 따라 특허 심사에 영상협의심사 시스템을 도입한다고 23일 밝혔다.

이를 위해 사무실과 재택근무지에 영상 시스템을 구축, 재택근무자가 집에서 협의심사를 할 수 있도록 했다.

영상 협의심사에 재택근무자가 참여할 수 있게 됨에 따라 협의심사의 취지를 살리면서 심사관 간의 접촉도 최소화할 수 있게 됐다.

특허청은 현재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관련 진단 기술에 대한 모든 특허출원을 우선적으로 심사하고 있다.

특허청은 그동안 주요 기술에 대해 심사관들이 의견을 모아 결정하는 ‘협의심사’를 진행해왔으나, 지난해 11월 융복합기술심사국 신설을 계기로 이 협의심사를 확대해 적용하고 있다.

박원주 특허청장은 “영상협의심사 시스템 구축으로 국가적으로 엄중한 시기에 행정공백을 최소화하게 됐다”고 밝혔다.

송민규 기자 gsgs@public25.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