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의 역설… 올 설 연휴 소방관 출동 19.5%나 감소
상태바
코로나19의 역설… 올 설 연휴 소방관 출동 19.5%나 감소
  • 김현정 기자
  • 승인 2021.02.15 1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방청, 화재는 23% 늘었지만, 사망자 80% 줄어
구조출동 전년비 49%, 구급출동 13% 각각 감소
119구급대 다중출동 장면. 소방청 제공
119구급대 다중출동 장면. 소방청 제공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사회적 거리두기가 시행된 이번 설에는 예년에 비해 119구급대 등의 출동이 크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화재는 다소 늘었지만, 불로 인한 사망자는 80%나 줄어들었다. 코로나19의 역설이라고 할 수 있다.

소방청은 지난 11일부터 14일까지 설 연휴 기간 화재·구조·구급 등 소방활동 출동 건수가 지난해보다 19.5% 감소했다고 15일 밝혔다.

이 기간 구조 출동은 하루 평균 624건으로 지난해(1222건)보다 49%, 구급 출동은 하루 평균 4059건으로 지난해(4644건)보다 각각 13%씩 각각 감소했다.

같은 기간 화재는 하루 평균 112건이 나 지난해(91건)에 비해 23%가 증가했지만, 불로 인한 사망자는 하루 평균 0.75명으로 전년 3.75명에 비해 80%나 줄어들었다.

구조 인원은 하루 평균 105명으로 지난해(241명)보다 57%, 구급 이송인원은 4159명으로 지난해(4761명)보다 13%가 각각 줄었다.

이번 연휴 기간에도 어김없이 귀경길 다중 추돌 교통사고가 났으나 다행히 큰 사고는 없었다. 연휴 첫 날인 11일에는 경부고속도로 하행선 충북 청주시 옥산휴게소 인근에서 고속버스 3대 추돌사고로 경상자가 3명 발생했다. 

13일에는 영동고속도로 강릉 방향 둔내터널 내 승용차 5중 추돌사고와 14일 중부고속도로 서청주 나들목 부근에서 승용차 등 6중 추돌이 있었으나 사망자는 없었다.

연휴기간 소방청과 전국 소방본부의 119구급상황관리센터를 통한 119응급상황 상담과 병원·약국 안내건수는 지난해보다 31.1%나 줄었다.

소방청은 “소방관 출동건수의 감소나 교통사고 피해 감소는 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한 5인 이상 집합금지 및 고향 방문자제 등에 의한 원인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자료:소방청
자료:소방청

김현정 기자 hyun9593@public25.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