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집배노조 서울지부 갑질·비위 규탄 기자회견
상태바
전국집배노조 서울지부 갑질·비위 규탄 기자회견
  • 김성곤 선임기자
  • 승인 2020.11.20 12: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3일 오전 11시 서울중앙우체국 앞에서
민주우체국본부 서울지역본부 기자회견 공고문
민주우체국본부 서울지역본부 기자회견 공고문

민주노총 전국민주우체국본부 서울지역본부는 오는 23일 오전 11시 서울중앙우체국 앞에서 ‘서울중앙우체국 미화감독 갑질·비위 규탄 기자회견’을 연다고 20일 밝혔다.

서울지역본부는 “서울중앙우체국에서 근무 중인 미화직원들이 미화감독으로부터 직장 내 괴롭힘을 받고 괴로움을 호소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노조는 특히 “직장 내 괴롭힘 가해자로 지목된 해당 미화감독은 자녀가 심근경색으로 응급실에 실려가 연차를 신청한 직원에게 ‘대체인력이 없으니 근무를 하라’고 하고, 몸이 아파 병가를 쓰려는 직원에게 ‘아프지도 않은 데 병가를 왜 쓰냐’고 하는 등 직원에게 보장된 연차유급휴가 및 병가 사용을 제한해 왔다”고 밝혔다.

노조는 이어 “감독 본인이 해야 하는 행정업무 또한 미화직원에게 떠넘기고, 특근도 원래 차례대로 돌아가며 하던 것을 본인이 마음에 드는 사람만 골라서 배치하는 등 수많은 갑질을 일삼아 왔다”고 강조했다.

노조는 “지난 11월 9일 공공운수노조 민주우체국본부 명의로 우체국시설관리단에 공식적인 직장 내 괴롭힘 및 주차비 횡령 등에 대한 특별감사를 요구하고 감사가 진행 중에 있다”면서 “주차비 횡령 건에 대해서는 우체국시설관리단 사측에서도 사실로 확인했다”고 주장했다.

김성곤 선임기자 gsgs@public25.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