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기초 지자체 “일본과의 모든 교류 중단하겠”다 추진
상태바
전국 기초 지자체 “일본과의 모든 교류 중단하겠”다 추진
  • 김성곤 선임기자
  • 승인 2019.07.23 16: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명선 시장군수協 공동대표 “범 국민적 일본제품 불매 운동에 동” 선언
황명선 논산시장(전국시군구청장협의회 공동대표)
황명선 논산시장(전국시군구청장협의회 공동대표)

전국 기초 지방자치단체가 일본의 반도체 핵심부품 등 수출규제와 관련, 일본과의 모든 교류를 중단하기로 했다.

황명선 전국시장군수구청장협의회 공동대표(논산시장)은 23일 “기초 지방정부에서 추진하고 있는 일본과의 모든 교류를 중단하겠다”고 밝혔다.

황 시장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일본 경제보복 조치 규탄 기자회견을 갖고 “범국민적인 일본제품 불매 운동에 동참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수출 규제 조치가 철회되지 않으면 8월 예정인 우호협력도시인 고덴바시와의 청소년 문화교류 계획 취소 및 공무 수행을 위한 일본 방문, 공무원 인사 교류는 물론 논산 지역 중학생의 일본 글로벌 해외연수 등도 잠정 중단하겠다”고 밝혔다.

황 시장은 “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는 기초 지방정부 차원에서 일본과의 연대와 협력 강화를 통해 친선 관계를 유지하고자 했던 신의를 훼손하는 일”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또 “3·1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 100주년을 맞은 올해 더 이상의 불평등 관계는 있어서는 안 된다”며 “정부와 정치권의 단호한 대처와 초당적으로 협력해줄 것”을 요청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민주당 김두관 의원, 염태영 수원시장, 정천석 울산 동구청장, 원창묵 원주시장 등이 참석했다.

김성곤 선임기자 gsgs@public25.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