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수도 의원도 보호해주지 않으니 직원들만 죽어납니다”
상태바
“군수도 의원도 보호해주지 않으니 직원들만 죽어납니다”
  • 김성곤 선임기자
  • 승인 2019.10.18 17:35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의회 유착의혹 제기에 기장군청 수사 자진의뢰
“결백 밝혀달라”…경찰에 공무원 50명 수사 요청
그래픽 이미지 픽사베이
그래픽 이미지 픽사베이

“군수도 의원도 보호해주지 않는 존재군요. 직원들만 죽어나는 기장군입니다.”

부산 기장군이 군의회가 제기한 수의계약 몰아주기 의혹 등과 관련, 결백을 밝혀달라며 공무원 50여명을 경찰에 수사의뢰한 것을 두고, 안팎이 시끄럽다.

기장군은 최근 군의회가 공무원이 특정 업체와 유착 관계를 맺고 특혜를 줬다는 의혹을 제기하자 관련 공무원 50명가량을 경찰에 수사의뢰했다고 밝혔다.

기장군이 공무원을 수사의뢰한 것은 군의회가 제기한 의혹에 대한 결백을 밝히기 위한 것이다. 군 관계자는 “군의회로부터 제기되고 있는 무분별한 의혹에 공무원들이 ‘부패 집단’으로 매도되는 현실을 더는 지켜볼 수 없다”며 “문제가 있다면 수사를 통해 밝혀질 것”이라고 말했다.

맹승자 기장군의회 의원은 기장군이 A 사와 체결한 64건의 공사 계약 중 55건이 적정성 검토 없이 계약이 체결됐다며 감사원에 감사를 의뢰했었다.

감사원은 이에 대해 지난달 초 맹 의원이 제기한 의혹에 대한 감사 결과, 상당수 공사계약에서 특혜가 의심된다고 발표한 바 있다.

지난달 말에는 해수욕장 보호를 위한 모래 구매 과정에서 여러 업체가 담합 형태로 입찰에 참여해 수익을 나눴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입찰에서 떨어진 B사 사장이 공사 현장 대리인으로 등록되고, 모래 품질 시험 결과도 B 업체가 받는 등 군청과 업체의 결탁했다는 것이었다.

하지만, 기장군은 조달청 국가종합전자조달 시스템을 통해 공개경쟁으로 진행된 사업이라 공무원 유착 등은 있을 수 없다고 결백을 주장했다.

기장군과 군의회는 이들 사안 외에도 오규석 기장군수의 출장비 내역 공개와 군의회 답변 태도 등을 둘러싸고, 잦은 마찰을 빚어왔다.

경찰 수사를 통해서 진실이 규명하고, 의혹을 해소하겠다는 방침이지만, 전국공무원노동조합 부산지역본부 기장군지부 게시판 등에서는 반발도 적지 않다.

한 공무원은 “(우리는) 군수도 의원도 보호해주지 않는 존재이군요. 직원들만 죽어나는 기장군입니다. 너무 힘드네요”라고 자조하는 댓글을 달았다.

또 다른 공무원은 “우리가 무슨 범죄집단입니까. 그러려고 시도때도없이 의정자료 요구하고…”라며 군의회를 비판했다.

직원 300명도 안 되는데 50명을 수사의뢰함에 따라 행정 공백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적지 않다. 수사가 장기화하면 수시로 불려다니면서 일을 제대로 할 수 있겠냐는 것이다.

“진실은 가려져야겠지만, 고래싸움에 세우등터지는 격”이라며 “오 군수와 군의회 간 깊어진 갈등에 공무원만 등터진다”는 볼멘소리도 적지 않다.

무소속으로 내리 3선을 한 오규석 기장군수는 앞서 지난 7월 23일부터 매주 화요일 낮 12시 부산시청 시민광장 앞에서 ‘군수가 부군수 임명도 못하나’라는 피켓을 들고 시위를 시작해 지난 15일로 65회를 끝으로 중단한 바 있다. 지역 정가에서는 내년 총선 출마설도 돈다.

김성곤 선임기자 gsgs@public25.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수환 2019-11-01 00:31:39
기레기네 이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