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우나에서 쓰러진 70대 노인 응급처지로 살린 의용소방대원
상태바
사우나에서 쓰러진 70대 노인 응급처지로 살린 의용소방대원
  • 노혁진 전문기자
  • 승인 2021.11.23 08: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강면 김기유 대원 신속 대처로 생명 구해
‘119 수호천사 심폐소생술’ 강사 실력 발후
사우나에서 쓰러진 70대 노인을 응급처치로 살린 김기유 부강면 의용소방대원
사우나에서 쓰러진 70대 노인을 응급처치로 살린 김기유 부강면 의용소방대원

세종시 부강면의 한 목욕탕에서 쓰러진 시민을 의용소방대원이 구했다. 누구나 마주할 수 있는 상황이지만, 그렇다고 누구나 할 수 있는 행동은 아니다.

평소 응급처치법을 익혀둔 의용소방대원이 있었기에 가능했던 것이다.

23일 조치원소방서에 따르면 지난 17일 오후 1시쯤 부강면의 한 목욕탕에서 사우나를 하던 70대 초반의 남성 A씨가 의식을 잃고 쓰러졌다.

마침 이 자리에 있던 부강면 남성의용소방대 소속 김기유 대원(35)은 신속히 쓰러진 환자를 사우나 밖으로 옮기고 119에 신고한 뒤 기도 확보와 가슴압박 등 응급처치를 했다.

다행히 A씨는 의식을 되찾았고, 신고를 받고 현장에 도착한 소방대원들에 의해 병원으로 이송돼 진료를 받아 지금은 일상으로 돌아온 상태다.

A씨가 쓰러진 사우나에 김기유 대원이 있었던 것은 행운이라고 할 수 있다.

지난 2017년 부강면 의용소방대원으로 임명된 김기유 대원은 현재 119수호천사 심폐소생술 강사로 활동 중인 응급처치의 베테랑 중 한 명이기 때문이다.

김기유 대원은 “평소 소방서에서 받은 응급처치 교육이 큰 도움이 됐다”며 “의용소방대원으로서 당연히 해야 할 일이었다”고 말했다.

한편, 의용소방대는 1915년 고향의 안전을 위해 각 지방의 청년들을 중심으로 시작됐으며, 전국에서 9만 6561명이 활동 중이다. 자원자 중심으로 운용되지만, 지방비로 교통비 등은 지급된다.

노혁진 전문기자 rho@public25.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