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노총 소방노조 1인 릴레이 시위… 소방노사 평행선
상태바
공노총 소방노조 1인 릴레이 시위… 소방노사 평행선
  • 김성곤 선임기자
  • 승인 2021.10.12 18: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근무방식 개선 등 4개항 내걸고 9월부터 시위 돌입
노사 만남 불구 접점 찾지 못한 채 상호 불신만 키워
소방노조 정책협의체 거부… 정식 행정부 교섭 요구
공노총 소방노조 전북본부 서문철 사무처장이 정부세종2청사 소방청 앞에서 1인 시위를 하고 있다. 공노총 소방노조 제공
공노총 소방노조 전북본부 서문철 사무처장이 정부세종2청사 소방청 앞에서 1인 시위를 하고 있다. 공노총 소방노조 제공

 

전주 덕진소방서 과잉감찰 등을 둘러싼 소방노조와 소방청의 갈등이 좀처럼 해결될 기미를 보이지 않고 평행선을 달리고 있다.

국가공무원노동조합소방청지부(공노총 소방노조·위원장 정은애)는 지난 9월 27일부터 △불통청장 퇴진 △근무방식 개선 △함정감찰 징계 △정책협의체 성실촉구 등 4개 항을 내걸고 소방청 앞에서 릴레이 1인 시위를 이어가고 있다고 12일 밝혔다.

소방노조는 “소방공무원 노동조합이 허용된 지 3개월이 지났지만, 소방 조직이 생긴 이래 단 한 번도 소방 현장 대원과 지휘부 간 소통다운 소통은 없었고 상명하복식 계급과 제복 근무 조직의 폐쇄성·경직성은 여전하다”고 지적했다.

노조는 이어 “소방청은 이런 시대적 변화에 아랑곳하지 않고 여전히 과거 권위적이고 일방적인 조직 운영 방식을 고수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구체적으로 사례도 꼽았다. △지난 7월 제기된 함정 감찰 논란으로 소방청을 고발했지만, 물의를 빚은 감찰부서 직원들을 버젓이 승진 대상자 명부에 올렸고, △서울소방재난본부장은 5월 코로나 구급 민원과 관련해 구급 대원 징계를 진행 과정에서 공노총 소방노조의 이의 제기 및 면담 신청을 거절했다고 주장했다.

노조는 특히 이런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 소방청에 노사정책협의체 운영을 요구했고, 소방청이 “소통하겠다”며 받아들였지만, 이는 말뿐이었고, 각종 핑계를 대며 정책협의체 구성을 미루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 공노총 소방노조는 소방청에 요구사항에 대한 소방청의 답변이 있을 경우 시위 중단 등을 약속했지만, 소방청은 무대응으로 일관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은애 위원장은 “답변 거절은 소방청이 이번 사안에 대해서 신열우 소방청장을 비롯해 누구 하나 책임지지 않겠다는 것이며 노조를 상생·대화 상대로 보기보다는 제왕적 권위 의식에 사로잡혀 공적 권한을 개인 입신양명만을 위해 사용하는 것이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공노총 소방노조는 협력, 상생, 진정성 없이는 소방청 정책협의체 운영은 어렵다고 판단, 정책협의체를 거부할 예정이다. 대신 법률로 보장된 정식 교섭인 행정부 교섭을 신청한 상태다.

김성곤 선임기자 gsgs@public25.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