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9회복차‧심신안정실 보유‧설치율 지역별 차이 크다
상태바
119회복차‧심신안정실 보유‧설치율 지역별 차이 크다
  • 송민규 기자
  • 승인 2021.10.06 2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백혜련 의원 소방청 자료 분석 결과
소방회복차 전국에 8대 밖에 없어
서울 중구 무교동의 한 업소 화재현장에서 화재진압을 마치고 나온 한 소방관이 헬멧을 벗고 철수하고있다. 서울신문 DB
서울 중구 무교동의 한 업소 화재현장에서 화재진압을 마치고 나온 한 소방관이 헬멧을 벗고 철수하고있다. 서울신문 DB

현장에 출동한 소방대원의 회복을 위한 119 회복차와 심신안정실 보유‧설치율이 시‧도별로 차이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백혜련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소방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지역별 소방회복차 보유 현황’에 다르면 119 소방회복차를 자체적으로 보유하고 있는 시‧도는 서울, 대전, 세종뿐이었다. 서울과 대전이 1대씩 있었고, 세종시는 2대를 보유하고 있었다. 나머지 지자체는 중앙119소방본부가 보유하고 있는 소방회복차 4대를 공유하고 있었다.

귀소하는 대원들이 휴식을 취할 수 있는 심신안정실 전국 보급률도 55.6%에 그쳤다. 지역별로 차이도 심해서, 서울과 인천은 100% 설치가 완료됐지만, 설치율이 낮은 경북(21.6%)이나, 창원(26.9%), 강원(30.1%) 등 8개 시‧도는 평균에 못미쳤다.

백혜련 의원은 “심신안정실 설치도 지방비로 해야하는 사업이라 지역별로 예산‧공간 등의 문제로 좀처럼 차이가 좁혀지지 않고 있다”며 “지자체에 맡기기보다는, 예산 부족분은 굮비를 지원하는 등 소방청이 중앙에서 시설 확충을 주도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한편, 소방공무원 가운데 순직‧공상자는 꾸준히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2020년에는 1006명으로 처음으로 순직‧공상자가 1000명을 넘었다.

또한 소방당국에서 매년 실시하는 소방공무원의 특수 건강진단에서도 건강이상자 비율이 지난 5년간 60%를 웃도는 것으로 나타났다.

송민규 기자 song@public25.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