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체전 성화 봉송 첫 주자는 MZ세대 공무원
상태바
전국체전 성화 봉송 첫 주자는 MZ세대 공무원
  • 송민규 기자
  • 승인 2021.10.04 2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도 새로운 시대 변화‧혁신의 의미 반영
전국체전 8~14일‧장애인체전 20~25일 열려
제102회 전국체육대회와 제41회 전국장애인체육대회 성화 봉송 출발식에서 첫 번째 봉송 주자인 경북도와 구미시 신규 공무원 10여명이 성화를 옮기고 있다. 경북도 제공.
제102회 전국체육대회와 제41회 전국장애인체육대회 성화 봉송 출발식에서 첫 번째 봉송 주자인 경북도와 구미시 신규 공무원 10명이 성화를 옮기고 있다. 경북도 제공.

경상북도는 4일 경북도청에서 제102회 전국체육대회(전국체전)와 제41회 전국장애인체육대회(장애인체전) 성화 봉송 출발식을 개최했다고 이날 밝혔다.

성화는 마니산 참성단과 구미 금오산에서 각각 채화됐다. 경북도청을 출발한 성화는 주자 776명이 102개 구간, 1013㎞를 봉송한다. 이렇게 봉송한 성화는 전국체전은 8일, 장애인체전은 20일에 구미시민운동장 성화대에 점화된다.

성화를 봉송할 첫 번째 주자는 2021년 경북도와 구미시에 신규 임용된 MZ세대 공무원 10명이 선정됐다. 한국 체육 새로운 100년의 출발과 새로운 시대로 나아가는 변화와 혁신의 의미를 담았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환송사에서 “대회장을 훤히 밝히고 국민의 마음에 희망의 불꽃을 피우는 안전한 성화 봉송과 위드 코로나의 시금석이 되는 안전 체전이 되도록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제102회 전국체전은 오는 8일부터 14일까지 7일간, 제41회 전국장애인체전은 오는 20일부터 25일까지 6일간 열린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지난해에는 열리지 못하고 순연됐다. 올해 전국체전은 대학입시에 영향이 있는 고등부만 열린다.

송민규 기자 song@public25.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