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제강제동원 피해자 채록 서두르겠습니다… 우리에겐 시간이 없어요”
상태바
“일제강제동원 피해자 채록 서두르겠습니다… 우리에겐 시간이 없어요”
  • 공생공사닷컴
  • 승인 2021.09.24 14: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공사이’(이 사람이 사는 이야기)
노경달 ‘일제강제동원피해자지원재단 사무처장
내무부·행안부 거친 40여 년 정통행정관료 출신
피해자 입장에서 생각하려 군함도 세 번이나 봐
“국내는 물론 일본의 양심세력 채록도 병행할 것”
“‘일제강제동원피해자지원재단법’ 제정 필요성”
노경달 일제강제동원피해자지원재단 사무처장이 24일 공생공사닷컴과의 인터뷰에서 향후 재단 운영 방침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송민규 기자 song@public25.com
노경달 일제강제동원피해자지원재단 사무처장이 24일 공생공사닷컴과의 인터뷰에서 향후 재단 운영 방침에 대해 설명을 하고 있다. 송민규 기자 song@public25.com

“시간은 우리 편이 아닙니다. 증언할 분들이 한 분이라도 더 계실 때 채록부터 착실하게 해나가려 합니다.”

노경달 ‘일제강제동원피해자지원재단’(이사장 김용덕) 상임이사 겸 사무처장의 얘기이다. 그는 지난 13일 부임했다. 그전까지만 해도 행정안전부 공무원이었다. 내무부를 거쳐 안전행정부, 행정안전부까지 40여 년을 공직에 봉직한 정통행정관료 출신이다.

그는 부임을 전후해 영화 군함도를 두 번이나 돌려봤다. 도합 세 번째다. 첫 관람 때의 단순한 관람자가 아닌 피해자의 입장이 되어보기 위한 첫걸음이라고 할 수 있다.

“철저히 피해자분들 입장에서 생각하고, 느끼지 않으면 저 자신은 물론 재단의 외침이나 활동이 보여주기 위한 것으로, 자칫 흉내내기로 비칠 수 있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노 사무처장은 재단의 가장 중요한 일 가운데 하나로 꾸준한 조사와 연구 활동을 꼽았다. 일제 강제동원 피해자가 국내외에서 700만명이 넘지만, 많은 분이 타계하면서 역사적 사실을 기록하고 남길 피해자가 갈수록 줄어들고 있기 때문이다.

“한일 외교문제는 정부와 외교의 영역에 맡겨두고, 우리 재단은 더 늦기 전에 꾸준히 자료를 모으고 기록을 남기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지금은 강제동원 피해자를 만나 당시의 상황과 실상을 채록하는 것이 그 어느 때보다 절실한 시점입니다.”

재단은 강제동원 피해자 피해구제와 함께 국내 피해자는 물론 일본의 양심적인 인물들을 만나 이들의 증언을 하나라도 더 채록한다는 계획을 세워두고 있다.

계획은 야심차지만, 일제강제동원피해자지원재단의 상황이 녹록한 것은 아니다. 채록부터 피해구제까지 모든 것이 재원인데, 이게 쉽지 않다는 것이다.

2014년 정부의 30억원과 포스코 100억원의 출연 약속으로 재단이 출범했지만, 이 가운데 포스코 출연은 두 차례에 걸쳐 60억원만 이뤄지고, 나머지는 아직 출연이 이뤄지지 않고 있다.

2015년 법정 기부금 단체로 지정이 됐지만, 기대했던 한전 등 다른 기업의 출연도 이어지지 않고 있는 상태다.

과거사 관련, 한일간 외교관계가 평행선을 달리고 있는데다가 출연이나 지원을 위한 제도적인 장치의 부재도 한몫했다.

“일제강제동원피해자지원재단법의 제정이 시급합니다. 이 특별법이 제정돼야 기업들도 출연이나 후원을 할 수 있는 근거가 명확해지고, 피해구제를 넘어서 추도공간 조성이나 피해조사 학술사업, 역사관 운영 관리 등 미래지향적인 활동이 원활해지기 때문입니다.”

노 사무처장은 특별법이 제정될 때까지 기다리기보다는 주어진 여건 속에서도 현안들을 해결해 재단이 살아 움직이는 모습을 보여준다는 생각이다.

그는 “재단은 풍부한 식견과 경륜이 있는 김용덕 이사장과 이사진, 유족단체 등의 헌신으로 잘 운영되고 있다”면서 “이분들을 도와 산적한 당면 과제에 우선순위를 두어 차근차근 진행해 피해자와 유족들이 체감할 수 있는 변화를 이끌어내겠다”고 다짐했다.

김성곤 선임기자 gsgs@public25.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