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평생 최고의 행정서비스였어요”…전주시 퇴직 공무원 700만원 쾌척
상태바
“내 평생 최고의 행정서비스였어요”…전주시 퇴직 공무원 700만원 쾌척
  • 송민규 기자
  • 승인 2021.09.02 2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양원씨, 후배들 위해 흔쾌히 기부
“조금이라도 힘이 되고 싶었어요…”
후배 공무원들을 위해 700만원을 쾌척한 퇴직 공무원 임양원씨가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전주시 제공.
후배 공무원들을 위해 700만원을 쾌척한 퇴직 공무원 임양원씨가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전주시 제공.

지난달 31일 오전. 한 백발의 어르신이 전라북도 전주시청 3층 시장 비서실을 찾았다.

이 어르신은 재킷 안주머니에서 꼬깃꼬깃한 봉투를 하나 꺼냈다. 봉투 겉면에는 ‘코로나 예방 공무원 격려금’이라고 쓰여 있었다. 봉투에는 700만원이 들어있었다.

그러면서 어르신은 “나도 퇴직한 공무원이에요” 라고 말했다.

이 어르신은 올해로 92세인 임양원씨.

임 씨는 “노인 예방접종을 위해 동주민센터에서 한 손 한손 잡고 조심스럽게 버스를 태워주고, 본인이 타고 온 버스를 잃어버리지 않게 명패도 착용해줬다”며 “접종 후로도 수시로 전화해 상태를 묻는 배려가 나 스스로도 퇴직 공무원이지만 그동안 겪어본 것 중 최고의 행정서비스였다”고 밝혔다.

이어 “이렇게 시민을 위해 고생하는 공무원 후배들에게 조금이라도 힘이 되고 싶다”고 했다.

전주시 관계자는 “기부금은 임 씨의 뜻에 따라 코로나19 방역 현장 공무원들에게 필요한 물품을 지원하는데 사용하겠다”고 약속했다.

김승수 전주시장은 “늘 존경하고 사랑한다”며 “귀한 뜻 잘 전달하겠다”고 밝혔다.

송민규 기자 song@public25.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