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공무원노조 “무더위 쉼터 적극 개방 요구, 즉각 철회하라”
상태바
전국공무원노조 “무더위 쉼터 적극 개방 요구, 즉각 철회하라”
  • 송민규 기자
  • 승인 2021.07.30 19: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안부 ‘무더위 쉼터 적극 개방’ 요구에 반발
“공무원노동자 생명‧건강에 아무런 관심 없어”
서울의 한 구청 보건소 코로나19 선별진료소에서 지방공무원들이 방문자를 체크하고 있다. 송민규 공생공사닷컴 기자 song@public25.com
서울의 한 구청 보건소 코로나19 선별진료소에서 지방공무원들이 방문자를 체크하고 있다. 공생공사닷컴 DB

전국공무원노동조합은 지난 25일 행정안전부가 전국의 지자체에 ‘무더위 쉼터 적극 개방 재강조 요청’ 공문을 내린 것과 관련, 30일 성명서를 내고 “현장의 실태를 반영하지 못한 요구를 즉각 철회하라”고 요구했다.

이어 “‘방역수칙을 준수하며 무더위 쉼터를 적극 개방 운영하라’는 정부의 어처구니없는 요구에 실망과 분노를 금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전국공무원노조는 “폭염과 코로나19로 국민들이 이중고를 겪는 것은 사실”이라면서도 “코로나 대응 단계 강화로 전국의 주요시설이 폐쇄되거나 축소 운영되는 상황에서 폭염 대책으로 감염 위험에 노출될 수 있는 실내 쉼터 운영을 활성화하라는 것은 완벽한 자기모순”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올여름 폭염도 충분히 예측 가능했으나 실효성 있는 대책을 내오지 못한 것은 정부”라고 덧붙였다.

전국공무원노조는 “30일이 돼서야 김부겸 국무총리가 ‘각 부처 장‧차관이 직접 나서 현장을 점검하고 폭염에 대응하라’고 호들갑을 떨었다”며 “전시행정의 전형을 유감없이 보여주고 있다”고 비판했다.

전국공무원노조는 이어 “지난 1년 6개월간 공무원노동자들은 코로나19 대응으로 만신창이가 됐지만, ‘살기 위해’ 인력을 확충해달라는 요구는 묵살됐다”며 “‘무더위 쉼터를 개방해 주말과 공휴일에도 운영하라’는 것은 우리를 노예 취급하는 것이며, 공무원노동자의 생명과 건강에는 아무런 관심도 없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송민규 기자 song@public25.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