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시장 재산 48여억원 신고…기모란 방역기획관은 26여억원
상태바
오세훈 시장 재산 48여억원 신고…기모란 방역기획관은 26여억원
  • 송민규 기자
  • 승인 2021.07.30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공직자윤리위, 7월 고위공직자 재산 공개
퇴직 공직자들 부동산 가격 상승 눈에 띄어
오세훈 신임 서울시장의 서울시 수뇌부 인사를 앞둔 가운데 하마평이 무성하다. 서울신문DB
오세훈 서울시장. 서울신문DB

오세훈 서울시장이 약 25억원 상당의 서울 강남구 다세대 주택 등 재산 48억 7900여 만원을 신고했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21억원 상당의 부산 해운대구 아파트 등 42억 3800여 만원을 신고했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는 지난 4월 2일부터 5월 1일까지 임용됐거나 승진, 퇴직한 고위공직자 105명의 자료를 정부 전자관보에 게재했다고 30일 밝혔다.

7월 수시재산 등록사항 공고문에 따르면, 기모란 방역기획관은 7억 4000만원 상당의 대전 서구 아파트 등 26억 2900여 만원을 신고했다.

지난 4월 퇴직한 강민석 전 청와대 대변인은 서울 서초구의 아파트가 1억 7000만원이 늘어나는 등 24억 2700여 만원을 신고했다. 지난 신고보다 1억 7600여 만원이 늘었다.

LH 사태로 불명예 퇴진한 변창흠 전 국토교통부 장관은 서울 서초구 아파트만 2억 5000여 만원이 오르는 등 지난 신고보다 2억 8000여 만원이 오른 9억 6400여 만원을 신고했다.

한편, 이번 수시공개자 가운데 가장 재산이 많은 현직 고위공직자는 박승종 방위사업청 국방과학연구소장으로 62억 3400여 만원을 신고했다. 퇴직자 가운데서는 이응세 전 한국한의약진흥원 원장이 73억 3600여 만원으로 가장 많았다.

송민규 기자 song@public25.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