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세종 신청사 2년여 논의 끝에 결정한 이름은 ‘정부세종청사 중앙동’
상태바
정부세종 신청사 2년여 논의 끝에 결정한 이름은 ‘정부세종청사 중앙동’
  • 김성곤 선임기자
  • 승인 2021.07.23 1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년 5월부터 작명위원회·국민선호도조사 등 거쳐
4개 안 가운데 ‘중앙동’ 안이 33%로 가장 높게 나와
연면적 13만㎡, 2000명 수용 규모… 2022년 8월 준공
정부세종 신청사 조감도. 행안부 제공
정부세종 신청사 조감도. 행안부 제공

정부세종 신청사 이름이 ‘정부세종청사 중앙동’으로 정해졌다. 2019년 5월부터 이름을 짓기 위해 논의를 시작한 지 2년여 만이다.

행정안전부 정부청사관리본부는 내년 8월 준공 예정인 정부세종 신청사 이름을 당초 제시된 4개 안 가운데 ‘정부세종청사 중앙동’으로 확정했다고 23일 밝혔다.

청사관리본부는 4개 안 외에 새로운 이름도 공모한다고 했으나, 새로운 이름은 나오지 않고, 4개 안 가운데 ‘중앙동’으로 결정했다.

정부세종 신청사는 연면적 13만㎡, 2000명 수용 규모로, 2014년 세종청사 준공 이후 기관들이 추가로 이전하면서 발생한 청사 부족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건립되고 있다.

자료:행정안전부 정부청사관리본부
자료:행정안전부 정부청사관리본부

청사관리본부는 2019년 5월부터 전문가 및 입주기관 등으로부터 다양한 명칭안을 제안받아 ‘정부세종 신청사 명칭제정위원회’의 논의를 벌여왔다.

이를 통해 △정부세종청사 중앙동 △정부세종청사 18동 △정부세종청사 본관동 △정부세종청사 18동(중앙동) 등 4개 안이다.

청사관리본부는 이 4개 안을 놓고 세종청사 입주공무원 의견수렴과 사회·심리·통계·건축 분야 전문가 논의를 진행했다. 특히 지난 5월에는 광화문1번가를 통해 2030명이 참여하는 국민 선호도 조사까지 거쳤다.

선호도 조사에서 4개 안 가운데 정부세종청사 중앙동이 668명(33%)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본관동 483명(24%), 18동 453명(22%) 18동(중앙동) 310명(15%), 기타 116명(6%) 순이었다.

이렇게 2년여 만에 나온 이름이 정부세종청사 중앙동이다. 청사관리본부는 여론 조사 결과 등을 반영하고, 신청사의 위치·형태 등의 특성을 반영해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국무총리실 등 주요 기관이 들어갈 정부청사의 명침이 중요하기는 하지만, 2년여 동안 작명위원회에서부터 광화문1번가 국민선호도 조사까지 거친 것을 두고, ‘관료들의 결정장애’라거나 전형적인 ‘전시행정’이라는 비판이 나오기도 했다.

한편, 정부세종청사 가운데 연면적 63만㎡, 35개 기관 1만 2000명 근무 중인 기존 청사는 15개의 건물이 환상형으로 연결돼 ‘정부세종청사 1동~15동’으로 불리고 있다. 

정부세종2청사 16~17동은 정부세종청사 1동~15동과 2.5㎞ 떨어져 있으며, 행안부와 소방청, 국세청 등이 입주해 있다.

김성곤 선임기자 gsgs@public25.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