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인 결혼식 가다가 교통사고 당한 모자 구한 소방관 3명 표창
상태바
지인 결혼식 가다가 교통사고 당한 모자 구한 소방관 3명 표창
  • 김성곤 선임기자
  • 승인 2019.09.18 19: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방청 로고
소방청 로고

휴무일에 차량 전복사고를 목격하고 구조활동을 벌인 소방관 3명에게 소방청장 표창이 수여된다.

주인공은 서울 노원소방서 조현민(35) 소방교, 경남 양산소방서 이단비(여·29) 소방사, 부산 북부소방서 김용(36) 소방사다.

지난 7일 지인의 결혼식에 가던 중 교통사고를 목격하고, 차안에 있던 모자를 구한 3인의 소방관에게 표창이 수여된다. 왼쪽부터 조현민 소방위, 김용 소방사, 이단비 소방사. 소방청 제공
지난 7일 지인의 결혼식에 가던 중 교통사고를 목격하고, 차안에 있던 모자를 구한 3인의 소방관에게 표창이 수여된다. 왼쪽부터 조현민 소방위, 김용 소방사, 이단비 소방사. 소방청 제공

18일 소방청에 따르면 이들은 휴무일이던 지난 7일 오전 9시50분쯤 지인 결혼식에 참석하려고 차를 타고 함께 이동하던 중 부산 기장군 두명터널 인근에서 승용차 전복사고가 난 것을 목격했다.

이들은 곧바로 차를 세우고, 통행 중인 차량을 우회하도록 하고 차 안에 갇혀 있던 A(32)씨와 아들 B(6)군 등을 구조해 차량 밖으로 대피시켰다.

이들은 또 평소 가지고 다니던 구급 장비로 응급처치를 하고 본인들 차 안에서 안정을 취하게 한 뒤 연락을 받고 달려온 119구급대에 인계했다.

소방청은 당시 태풍 영향으로 강한 비바람이 몰아쳐 2차 사고가 우려되는 상황에서 이들이 지체없이 구조에 나선 덕에 사고를 당한 엄마와 어린 아들이 크게 다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정문호 소방청장은 “휴가나 비번일 때에도 위험을 무릅쓰고 화재진압·인명구조 활동을 벌인 소방공무원들을 대상으로 표창을 활성화해 격려하겠다”고 말했다. 표창장은 소속 시·도 소방본부장이 전수하게 된다.

김성곤 선임기자 gsgs@public25.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