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공무직 노동조건 개선 나선다
상태바
경기도, 공무직 노동조건 개선 나선다
  • 김성곤 선임기자
  • 승인 2019.09.17 12: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사, 복무, 보수 등 개선 규정 개정안 마련
이달 말까지 확정짓고, 내년부터 시행 예정
서울시 조례 제정 이어 공무직 처우개선 확산
경기도는 공무직 처우개선 규정을 개정해 내년부터 시행하기로 했다. 사진 경기도 제공
경기도는 공무직 처우개선 규정을 개정해 내년부터 시행하기로 했다. 사진 경기도 제공

서울시가 공무직 처우개선을 위한 조례를 제정한 데 이어 경기도가 도 소속 공무직(무기계약직)의 인사, 복무, 보수 등의 종합적인 노동조건을 개선을 추진한다.

경기도는 공무직 처우 개선을 담은 ‘경기도 공무직원 등 관리 규정 개정안’을 마련, 공무직원, 공무직 노사협의회, 공무직 교섭대표 노동조합, 전문가 등의 의견을 청취키로 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규정 개정안은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민선 7기 공약사항인 ‘노동이 존중받는 경기’ 실현의 일환으로, 비정규직 노동자의 정규직 전환 등 고용안정을 보장하고, 노동조건의 질적 개선을 추진하기 위한 것이다.

개정안에는 공무직의 인사, 복무, 보수 등 3개 분야의 개선을 추진하겠다는 내용이 담길 전망이다.

그동안 공무직은 연도별 승급에 따른 호봉 상승 외 승진 및 전보 제도가 없어 장기근속 시 노동의욕이 떨어질 수밖에 없는 구조였다. 게다가 업무실적 우수자에 대한 인센티브를 부여할 수 있는 제도도 없었다.

이에 따라 경기도는 소속 공무직이 승진 최소 소요연수가 경과되면 근무성적평정 등을 통해 승진할 수 있는 제도와 성과상여금 지급 제도를 도입할 예정이다. 또한, 인적자원의 효율적인 관리를 위해 동일 직종 간 전보 인사를 할 수 있는 제도를 도입하기로 했다.

도 소속 공무원 복무규정에 준용해 모성보호휴가, 입양휴가, 부모휴가, 자녀돌봄휴가, 장기재직휴가 등의 특별휴가 규정을 공무직에게도 동일하게 적용함으로써 일과 가정이 양립할 수 있는 직장 분위기를 조성하기로 했다.

아울러 공무직에게도 공무원과 같은 복종의 의무, 품위유지의 의무를 신설하는 등 공무직의 복무도 강화할 예정이다.

보수도 합리화하기로 했다. 현재 공무직은 매년 호봉 상승에 따른 급여 상승액이 미미한 실정이다. 이에 따라 장기근속에 따른 직무의 전문성이 급여에 반영될 수 있도록, 호봉 간 격차 금액을 두 배가량 증액하는 방식으로 상향 조정할 계획이다.

또한, 위험한 직무를 수행하거나, 직무와 관련된 국가기술자격증을 소지할 경우에는 공무원과 동일하게 수당을 신설해 지급한다는 계획이다.

도는 지난 16일 공무직 노사협의회 및 공무직 교섭대표 노동조합과 이번 개선안에 대한 사전협의 및 의견수렴을 진행했으며, 17일부터 20일까지 도 소속 공무직을 대상으로 기관별 찾아가는 사전 설명회를 열어 개선안의 주요내용을 설명하고 의견을 청취할 예정이다.

도는 이 같은 의견수렴과 외부전문가 자문 등의 절차를 거쳐 9월 말까지 공무직 노동조건 개선안을 최종 확정짓고, 오는 10월 열릴 경기도 조례규칙심의회에서 심의·의결되면 2020년 1월부터 시행할 방침이다.

류광열 노동국장은 “비정규직 노동자의 정규직 전환에 따른 양적 증대와 더불어 공무직원의 인사, 복무, 보수 등의 전반적인 노동 조건 개선으로 노동권익 보장을 통한 새로운 직장문화 조성에 기여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공무직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여 노동조건을 점진적으로 개선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경기도의 공무직 처우개선 규정은 서울시처럼 공무직의 인사, 복무, 보수 등 제반사항을 다루는 인사위원회를 구성하는 조례를 제정한 것은 아니지만, 공무직 처우 개선에는 크게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김성곤 선임기자 gsgs@public25.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