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6곳에 외국이주민·북한이탈주민 어울릴 복합커뮤니티 공간 조성
상태바
전국 6곳에 외국이주민·북한이탈주민 어울릴 복합커뮤니티 공간 조성
  • 김현정 기자
  • 승인 2021.04.08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안부, 대전 등에 총 사업비 10억 2500만원 지원
행안부 로고
행안부 로고

대전과 전북 고창 등 전국 6곳에 지역주민과 외국이주민, 북한이탈주민 등이 함께 어울릴 수 있는 복함커뮤니티 공간이 조성된다.

행정안전부는 외국인주민과 북한이탈주민이 많이 거주하는 지역의 정주 여건과 생활편의시설 개선을 위해 6개 지자체에 모두 10억 2500만원의 사업비를 지원한다고 8일 밝혔다.

지원 대상 지자체는 △대전시 △인천 남동구 △경기 안성시 △전북 고창군 △전남 강진군·영암군으로, 지난 3월 전국 지자체 대상으로 실시한 ‘기초생활 인프라 조성사업’ 공모에서 선정됐다.

이 가운데 대전시는 문화시설이 부족한 지역의 사회복지시설을 리모델링해 공연·영상 체험시설과 작은 도서관 등 커뮤니티 공간으로 바꾸기로 했다.

안성시는 시 전체 외국인주민의 25.7%가 살고 있고, 이 중에서도 고려인이 40% 이상을 차지하는 대덕면에 종합지원센터를 건립한다. 취업상담·언어교육·아동돌봄 등의 서비스를 원스톱으로 제공한다는 목표다. 이를 위해 인근 공원을 어린이들이 뛰어놀면서 숲을 체험할 수 있는 공간으로 개조하기로 했다.

강진군은 ‘착한(着韓) 스테이’를 조성해 북한이탈주민이 농·어촌 생활을 체험할 수 있도록 임시 거처를 마련하기로 했다.

고창군은 다문화 이주여성 배움터를 조성해 결혼이민 등으로 이주한 여성들이 국내 생활에 조기 정착할 수 있도록 언어교육과 취업에 필요한 기술자격 취득 등을 돕기로 했다.

전남 영암군·인천 남동구는 산업단지 인접지역으로 외국인주민과 북한이탈주민이 지역사회에 안정적으로 정착할 수 있도록 지원센터를 조성하여 취업상담 등의 프로그램을 제공할 계획이다.

행안부 관계자는 “아직 지원이 넉넉한 것은 아니지만, 일단 6곳을 대상으로 사업을 진행하면서 보완과 함께 확대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김성곤 선임기자 gsgs@public25.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