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성동 별관 한빛어린이집 서울청사 본관에 둥지 틀었다
상태바
창성동 별관 한빛어린이집 서울청사 본관에 둥지 틀었다
  • 노은영 기자
  • 승인 2021.03.02 12: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낡은 시설 벗어나 새단장 교육환경 제공
정부청사관리본부 제공
정부청사관리본부 제공

정부서울청사 창성동 별관에 있던 한빛어린이집이 정부서울청사 본관으로 옮겼다.

행정안전부 정부청사관리본부는 서울 종로구 창성동 별관에 있던 한빛어린이집을 정부서울청사 본관으로 이전해 2일부터 신학기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한빛어린이집은 서울청사 본관 청사경비대로 옮겼다. 창성동 별관은 재건축을 통해 정부 조직 가운데 한시조직의 사무공간으로 활용하게 된다.

이에 따라 기존의 ‘햇살어린이집’, ‘푸르미어린이집’과 함께 서울청사관리소에서 운영하는 3개의 직장어린이집이 모두 서울청사 본관에 자리 잡게 됐다.

창성동 별관은 지난 2017년 ‘정밀안전진단 및 내진성능평가’ 결과 안전 D등급, 내진성능 붕괴위험 등급 판정을 받았다. 시설이 낡은데다가 위험해 어린이집이 입주해 있기에는 적합하지 않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이전한 한빛어린이집은 보육정원이 210명, 보육종사자 40명으로, 지상 3층 건물(연면적 2413㎡)에 보육실 17개, 유희실 3개, 교사실, 식당 등을 갖췄다. 옥상놀이터에는 미끄럼틀, 모래놀이터, 텃밭 등을 설치해 야외 활동도 가능하도록 했다.

청사관리본부는 “지난해 말 본관 청사경비대 건물을 건설, 통신, 전기, 소방 등을 리모델링하고, 올 들어서는 어린이들이 생활공간이라는 점을 감안해 실내 새집증후군 예방을 위한 유해물질 제거 작업 등을 벌였다”고 설명했다.

노은영 기자 eynho@public25.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