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율적인 재택근무 위해 매뉴얼·모바일 영상회의 시스템 구축한다
상태바
효율적인 재택근무 위해 매뉴얼·모바일 영상회의 시스템 구축한다
  • 김성곤 선임기자
  • 승인 2021.03.02 1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1년 정부혁신 종합계획 국무회의 확정
디지털행정 촉진 통합데이터센터 6월 구축
국민이 요청하는 적극행정 국민신청제 도입
자료:행정안전부
자료:행정안전부

올해 공무원의 효율적인 재택근무를 위한 재택근무 매뉴얼과 모바일 영상회의 시스템이 구축된다.

디지털·데이터기반행정으로의 전환을 위해 올 상반기 중 ‘정부통합데이터분석센터’가 설치된다.

또 모바일 운전면허증이 도입되고, 전자증명서 발급서비스가 300종 이상으로 확대된다.

정부는 2일 문재인 대통령 주재로 국무회의를 열어 이런 내용을 담은 ‘2021년 정부혁신 종합 추진계획’을 보고·확정했다.

행정안전부는 2018년 3월 정부혁신전략회의를 통해 정부혁신 종합 추진계획을 처음 발표한 이후, 매년 계획을 수립하고 추진하고 있다.

올해는 ‘국민이 주인인 정부’ 실현이라는 비전 아래 △참여·협력 △공공서비스 △일하는 방식의 3대 분야 8대 역점과제를 추진한다.

먼저 공무원들의 일하는 방식의 전환에 가속도를 내기로 했다.

자료:행정안전부
자료:행정안전부

디지털·데이터기반행정으로의 빠른 전환을 위해 지난 2월 데이터기반행정의 주요 정책을 심의·조정하는 ‘데이터기반행정 활성화 위원회’를 구성한 데 이어 상반기 중 정부통합데이터분석센터를 신설한다.

데이터 친화적으로 행정문서를 생산·유통해 데이터 활용성을 높이기 위해 ‘데이터 시대의 행정문서 혁신계획’도 수립한다.

변화와 혁신을 적극적으로 주도하는 공직문화 조성을 위해 적극행정 국민신청제를 시행한다.

공무원이 적극행정을 찾는 것에서 한 단계 나아가 국민이 필요한 것을 찾아서 적극행정을 요구하는 방식을 도입한다는 것이다.

적극행정에서 성과를 낸 공무원에 대해서는 각종 인센티브도 제공하기로 했다.

올해도 공직사회 변화와 세대 간 소통 문화를 확산하기 위한 정부혁신 어벤져스 활동은 지속된다. 20·30대 공무원과 50대 안팎의 공무원 간 문화차이를 극복하고, 상호 이해를 통한 시너지 효과를 창출하도록 한다는 것이다.

자료:행정안전부
자료:행정안전부

코로나19로 본격화한 재택근무를 효율적으로 활용하고, 정착시키기 위해 재택근무 매뉴얼 및 모바일 영상회의 시스템도 구축한다.

공공서비스 분야에서 올해 혁신은 지속된다.

개인별 맞춤서비스를 지원하는 ‘국민비서’ 서비스를 도입해 국민이 익숙한 카카오톡·네이버 등을 통해 생활밀착형 정보를 제공받고, 계좌이체 등을 통한 납부도 가능하도록 지원한다.

‘정부24’를 통해 중앙부처·지방자치단체·공공기관이 제공하는 모든 보조금(현금·현물)을 맞춤형으로 안내받고 신청할 수 있는 ‘보조금24’ 서비스를 구축한다.

노인·장애인 등 디지털 서비스에 접근이 어려운 국민은 읍·면·동 주민센터나 1대 1 방문 안내를 통해 온라인과 동일하게 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지원한다.

올해 안으로 모바일 운전면허증을 도입하고, 금융·통신 등 국민이 자주 사용하는 분야 중심으로 전자증명서 발급 서비스를 300종 이상으로 확대하는 등 디지털 증명 시대로의 전환을 본격 추진한다.

취약계층 지원을 위한 어르신·장애인·다문화·일자리·취업 등 5개 분야에 대한 ‘원스톱 패키지 서비스’를 도입한다.

12월쯤에는 취학통지서 온라인 발급서비스 전국으로 확대되고, 언어가 달라 민원신청에 어려움을 겪는 외국인을 위한 민원제도도 3월 중 개선하게 된다.

김성곤 선임기자 gsgs@public25.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