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세종청사 울타리 6.7km에 산책로 만든다
상태바
정부세종청사 울타리 6.7km에 산책로 만든다
  • 김성곤 선임기자
  • 승인 2021.02.21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사관리본부 77억원 투입, ‘녹색청사’ 본격화
옥상정원에 추가 그늘막·실내에 그린박스 배치
자료:행정안전부
자료:행정안전부

정부세종청사가 ‘녹색청사’로 탈바꿈한다. 울타리를 나무로 바꾸고, 옥상에는 나무를 심는다.

행정안전부 정부청사관리본부는 모두 77억원을 투입해 저탄소·친환경 사업과 숲 조성 등 ‘녹색청사’ 작업을 본격화한다고 21일 밝혔다. 

먼저 정부세종청사를 둘러싼 울타리를 숲으로 바꾼다. 총 8.9km에 달하는 울타리 주변에 나무를 심고, 이 중 6.7km는 산책로를 조성한다.

이를 통해 딱딱하고 거리감이 느껴지는 정부청사 이미지를 탈피하고 지역인과 소통하는 그린청사로 거듭난다는 것이다.

옥상에는 미세먼지 차단을 위한 숲을 조성한다. 특히 옥상정원 조성이 미흡한 9~15동 구간에 관목과 유실수 등을 심어 그늘막을 만들고,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한다. 

실내에도 사람들이 자주 찾는 공간에는 청사로비 등 다중이용 공간에 자연친화적 벽면녹화를 하고, 그린박스를 배치해 실내 공기질도 개선하고, 방문객에게 정서적 편안함을 느끼도록 할 계획이다.

조소연 정부청사관리본부장은 “다양한 저탄소‧친환경 사업을 통해 전국에 있는 정부청사를 녹색청사로 단계적으로 전환해 나갈 계획이다”며, “도심 열섬현상 완화, 미세먼지 저감 등을 위해 정부청사관리본부가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성곤 선임기자 gsgs@public25.c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