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하다 죽어도 좋은 사람은 없다”
상태바
“일하다 죽어도 좋은 사람은 없다”
  • 김성곤 선임기자
  • 승인 2021.02.19 21: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동부노조 성명… “업무폭주에 현장은 일지옥”
국민취업 담당 대전청 직원 한달 새 두명 사망
인력 충원·업무 분산·대전고용센터 감사 등 요구
정부세종1청사 고용노동부.공생공사닷컴DB
정부세종1청사 고용노동부청사. 공생공사닷컴DB

국가공무원노동조합 고용노동부지부가 국민취업제도와 실업급여 처리 등 폭주하는 업무로 현장공무원들이 일지옥에서 헤어나오지 못하고 있다며 정부에 대책을 촉구했다.

고용노동부노동조합은 19일 성명을 통해 “일하다 죽어도 좋은 사람은 없다”며 “워라밸 주무부처인 노동부는 소속 직원의 반(反)워라밸을 거름으로 조직을 유지하는 악덕 기업임이 틀림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노조는 최근 일이 한꺼번에 몰려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방관서, 특히 고용센터의 운영실태를 지적하고, 그 이유로 국민취업지원제도와 실업급여 수급 업무, 긴급고용안전지원금 업무를 꼽았다.

노조는 먼저 “국민취업지원제도(국취)에 따라 연초부터 신청이 폭주하여 올해 목표 인원 59만명은 상반기 중 초과 달성이 예상될 정도다”면서 “인력확보의 약속은 온데간데없이 그저 땜질 처방식의 인력 운용을 전전하며, 혹여 기간제근로자가 그만두지 않을까 전전긍긍하는 웃픈 모습이 연출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신규업무의 스트레스가 얼마나 심했던지 대전청에서만 국취 업무와 관련한 사망사고가 최근 한 달 사이에 2건이나 발생했다”면서 “개인의 일로 돌리기에는 대전고용센터 인력 운용에 문제가 있다”고 주장했다.

“특정 관리자의 현실을 고려하지 않은 직렬구분 인사와 무리한 인력 운용 등이 사람부터 잡은 격이다”는 것이다.

노조는 “실업급여 수급신청자수가 매년 큰 폭으로 증가하여 오늘 기준으로 같은 지난해 11%, 올해는 18.8%나 크게 늘었다”면서 “코로나19 탓에 마스크와 투명 가림막을 사이에 두고 목소리를 높여야 해 기피 업무가 됐지만, 인원은 늘려줄 생각이 없고, 근평 등에서도 뒷순위를 도맡고 있다”고 지적했다.

노조는 특히 “긴급고용안정지원금도 3차를 채 마무리하지도 못해 일부 관서에서는 실업급여과 창구직원에게까지 배분하는 만행이 저질러지고 있는데, 벌써 4차 지원금이 논의되니 이 일지옥의 끝이 있기나 한 것인가”하고 되물었다.

노조는 이에 따라 노동부 장관에게 ▲국민취업지원제도 연초 집중을 분산할 수 있는 대책의 신속한 시행 ▲실업급여, 고용유지지원금 등 폭증 업무에 필요한 충분한 인력 보강 ▲4차 이후 긴급고용안정지원금 업무의 타기관 이관 ▲대전고용센터 사망사건과 관련한 인사상 문제점 등에 대한 감사를 강력히 요구했다.

김성곤 선임기자 gsgs@public25.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