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00여 명 근무하는 7개 공공기관 경기북·동부 이전
상태바
1100여 명 근무하는 7개 공공기관 경기북·동부 이전
  • 노혁진 전문기자
  • 승인 2021.02.17 21: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명 도지사, 3차 공공기관 이전 계획 발표
“개발 뒤진 북동부 희망에 합당한 보상 받아야”
경기연구원 등 공모 거쳐 5월 대상 시·군 선정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7일 7개 공공기관을 북동부로 이전하는 3차 공공기관 이전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경기도 제공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7일 7개 공공기관을 북동부로 이전하는 3차 공공기관 이전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경기도 제공

경기도가 균형발전을 위해 세 번째로 공공기관 북·동부 이전을 추진한다. 경기연구원 등 모두 7개 기관, 재직자만 1100여 명으로 이전에 두 차례 이전한 기관과 맞먹는 대규모 이전 계획이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17일 경기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런 내용으로 된 경기도 공공기관 3차 이전 계획을 발표했다.

이 지사는 “경기북·동부 지역의 발전이 더딘 이유는 수도권정비계획법을 비롯해 군사안보나 수자원 관리 등 중첩규제로 인해 오랜 기간 지역 발전에 제한이 있었기 때문”이라며 “사람이든 지역이든 공동체를 위한 특별한 희생을 하고 있다면 이에 합당한 보상을 하는 것이 공정의 가치에 부합하고, 이것이 균형발전을 위한 길이라 믿는다”고 말했다.

이어 “(이전의) 보다 실질적인 효과를 발휘하기 위해 규모가 더 큰 기관의 이전이 필요하다고 판단해 추가 이전을 추진하기로 했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이전 대상기관은 경기연구원, 경기신용보증재단,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경기농수산진흥원, 경기복지재단, 경기주택도시공사, 경기도여성가족재단 등 7개 기관이다.

이들 기관의 근무자수는 1100명으로 앞서 발표한 1·2차 이전 기관 근무자수를 합친 것과 비슷한 규모다.

세 번째로 이전이 추진될 7개 기관은 도민의 요구와 기관 특성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선정됐다. 7개 기관의 근무자수는 총 1100여 명으로, 지난 1·2차 이전 기관의 근무자수를 전부 합친 규모와 비슷하다. 

앞서 경기도는 지난 2019년 12월 고양시와 업무협약을 맺고 경기관광공사와 경기문화재단, 경기도평생교육진흥원 등 3곳의 공공기관을 2025년까지 ‘고양관광문화단지’로 이전하기로 했다.

또 지난해 9월에는 경기교통공사와 경기도일자리재단, 경기도시장상권진흥원, 경기환경에너지진흥원, 경기도사회서비스원 등 5개 공공기관의 주사무소를 시·군 공모를 통해 양주시와 동두천시, 양평군, 김포시, 여주시로 각각 이전하기로 했다.

세 번째인 이번 공공기관 이전 대상지역은 경기 북·동부의 접경지역과 자연보전권역 가운데 중복 지역을 제외한 17개 시·군을 대상으로 공모를 통해 결정한다. 이달부터 공모계획을 수립해 기관별 공모를 거쳐 5월경에 대상 시·군을 발표하게 된다.

외부전문가로 구성된 심사위원회를 통해 심사를 해 공정하고 투명한 심사를 할 방침이다. 시·군 간 과열 경쟁 방지와 재정 규모 차이에 따른 불이익이 없도록 시·군의 재정부담 부문은 심사기준에서 제외한다.

노혁진 전문기자 rho@public25.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