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모가 운영하는 가게 불 소화기로 끈 어린이 화제
상태바
부모가 운영하는 가게 불 소화기로 끈 어린이 화제
  • 공생공사닷컴
  • 승인 2021.02.15 12: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살 정시율 군…냉장고 콘센트 불 진압
소방차 도착했을 땐 불 다 끄고 연기만 나
평소 소화기 사용법 등 안전체험교육 받아
정시율 어린이가 부모가 운영하는 가게에서 난 불을 진화한 과정을 재연하고 있다. 소방청 제공
정시율 어린이가 부모가 운영하는 가게에서 난 불을 진화한 과정을 재연하고 있다. 소방청 제공

내 꿈은 소방관, 평소의 꿈이 불을 보고 어린이를 움직였다. 실제로 자칫하면 큰불로 이어질 뻔했던 화재를 진압하는 주인공이 된 것이다.

소방청은 15일 전북 김제시의 한 소년이 지난 6일 오후 3시쯤 부모님이 운영하던 음식점 냉장고 콘센트 부근의 불꽃과 연기를 발견하고 신속히 대처해 불을 껐다고 소개했다.

주인공은 정시율(남·13) 군으로 올해 김제 덕암중학교 입학 예정이다. 정 군은 화재가 발생했지만 당황하지 않고 음식점 내 비치된 소화기를 이용해 불을 끄고 119에 신고했다.

신고를 받고 소방차가 현장에 도착하자, 정 군은 음식점 밖으로 나와 출동한 소방차를 화재 현장으로 안내했다. 하지만, 안으로 들어가 보니 이미 불은 꺼지고, 약간의 연기만 나는 상황이었다.

정 군의 신속하고 침착한 대응 덕분에 화재가 음식점 바로 위 2층 주택 등 주변으로 번지지 않았고 벽면 일부가 소실되는 정도에 그친 것이다.

정 군의 장례희망은 소방관이라고 한다. 매년 부모님과 함께 전라북도119안전체험관(전북 임실군)을 방문해 소화기 사용법을 비롯해 심폐소생술, 물놀이 안전수칙 등 소방안전교육을 받았다.

이번 화재진압에는 이런 안전교육과 소화기 사용법을 익혀둔 것이 한몫을 톡톡히 한 것이다.

정 군은 “처음에는 불이 무서웠지만 가게 내 소화기 위치를 정확하게 알고 있었고 머릿속으로 그동안 배웠던 소화기 사용법을 떠올려 불을 껐다”고 말했다.

한편, 소방청은 전국 소방안전체험시설은 안전체험관 8곳과 소방안전체험교실 72개소가 운영 중이다.

김현정 기자 hyun9593@public25.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