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일 큰눈 온다”… 정부·지자체 비상근무 돌입
상태바
“18일 큰눈 온다”… 정부·지자체 비상근무 돌입
  • 김성곤 선임기자
  • 승인 2021.01.17 15: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안부, 수도권 대설 예보에 관계부처 긴급대책회의
중대본 1단계 가동… 공공부문 출근시간 조정 요청 
김희겸 행안부 재난안전관리본부장이 17일 대설 대비 관계기관 긴급대책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행안부 제공
김희겸 행안부 재난안전관리본부장이 대설 예비 특보에 따라 17일 대설 대비 관계기관 긴급대책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행안부 제공

17일 밤부터 18일 새벽 사이에 큰 눈이 내릴 것이라는 예보에 따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가 비상근무에 들어간다.

또 제설제 살포와 함께 출근 시간에 혼잡을 줄이기 위해 대중교통 증차와 행정부처 및 공공기관은 출근시간대를 조정하기로 했다.

행정안전부는 기상청이 서울·경기권남부와 강원영서남부 등지에 대설 예비특보가 발효함에 따라 17일 국토교통부, 보건복지부, 17개 시‧도 등이 참여하는 관계기관 긴급 대책회의를 열고, 이날 오후 2시 부로 중대본 1단계를 가동해 비상근무에 돌입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관계부처와 지방자치단체 등의 대설 대책을 점검하고, 사전 제설제 살포와 제설장비 대기, 신속한 제설·제빙 등으로 국민 불편과 피해가 최소화되도록 철저한 대비를 당부했다.

특히, 월요일 오전 출근 시간대 교통대란을 막기 위해 대중교통을 늘리고, 각급 행정기관과 공공기관에서는 출근 시간을 조정하는 방안을 마련토록 했다. 민간기관과 단체의 참여도 독려하기로 했다.

회의를 주재한 김희겸 행안부 재난안전관리본부장은 “지난 1월 6일 대설 시 취약시간대 기관 간 상황정보 전파·공유 미흡, 제설작업 지연에 따른 교통 정체, 현장의 대설상황 안내 미흡 등으로 국민의 불편이 있었는데, 다시 반복되지 않도록 공직자로서의 사명감과 소명 의식을 가지고 맡은 임무를 충실히 수행해 줄 것”을 당부했다.

김성곤 선임기자 gsgs@public25.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