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공무원·공공기관 직원 1만 2000여명 코로나19 전수검사 받는다
상태바
경기도 공무원·공공기관 직원 1만 2000여명 코로나19 전수검사 받는다
  • 노혁진 전문기자
  • 승인 2021.01.12 2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19일까지 무증상 감염자로 인한 행정공백 방지 위해
공무직도 포함 PCR검사… 소방공무원은 자체적으로 실시
경기도가 도 소속 공무원 및 공공기관 직원 1만 2000여 명에 대한 코로나19 전수검사를 실시한다. 무증상 감염자로 인한 확산과 행정공백을 막기 위한 조치다. 경기도 홈 화면 캡처
경기도가 도 소속 공무원 및 공공기관 직원 1만 2000여 명에 대한 코로나19 전수검사를 선제적으로 실시한다. 경기도 홈 화면 캡처

경기도는 소속 공무원과 공공기관 직원 등 1만 2000여 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체검사를 받는다고 12일 밝혔다.

코로나19 무증상 감염자로 인해 발생할 수 있는 대규모 집단 감염과 이로 인한 행정공백을 막기 위한 것이다.

검사 대상은 경기도 및 공공기관 일반직·공무직 등 모든 직종 근무자로 1만 2000여 명에 달한다. 경기도 소방본부는 자체적으로 검체검사를 하게 된다.

검사기간은 13일부터 19일까지 일주일간이며, 대민접촉이 잦은 직원부터 분산해 실시하게 된다.

경기도는 본청과 북부청사, 인재개발원 등 3곳에 검사소를 설치키로 했다. 검사 방식은 비인두도말 PCR검사로 민간 전문기관이 맡아 진행한다.

검사 결과 확진자는 보건소에 통지, 완치 시까지 격리 치료하고, 밀접 접촉자는 즉시 자가격리 조치할 계획이다. 확진자·접촉자 발생부서는 매뉴얼에 따라 사무실을 일시폐쇄한 상태에서 소독을 실시하게 된다.

경기도 관계자는 “공공기관에서의 집단감염은 행정공백으로 인한 불편함을 초래할 수 있을 뿐 아니라 대민업무로 인해 지역사회감염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크다”며 “경기도 직원들이 업무에 전념을 다하고 도민 여러분의 불안감을 해소할 수 있도록 이번 선제적 검사를 실시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노혁진 전문기자 gsgs@public25.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