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올해 산불전문예방진화대 1005명 선발한다
상태바
경기도 올해 산불전문예방진화대 1005명 선발한다
  • 노혁진 전문기자
  • 승인 2021.01.10 1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예산 144억원 투입, 31개 시군에 배치
산불감시원과는 별개…일자리 창출 기여
산불전문예방진화대원이 산불을 진화하고 있다. 경기도 제공
산불전문예방진화대원이 산불을 진화하고 있다. 경기도 제공

경기도가 산불이 났을 때 진화에 투입되는 산불전문예방진화대를 올해 1005명 선발, 운영한다.

경기도는 올해 144억원의 예산을 투입, ‘산불전문예방진화대’ 1005명을 선발해 산불감시와 진화활동에 나선다고 10일 밝혔다.

이는 산불이 났을 때 산불전문예방진화대를 신속히 투입, 진화에 나서 산불로 인한 피해를 줄일 수 있을 뿐 아니라 지역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한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실제로 지난해 경기도에서 발생한 산불은 모두 208건으로 전국에서 발생된 산불의 35%에 달했지만, 피해면적은 53ha로 전국(2916ha) 대비 1.8%에 그쳤다.

여기에는 산불전문예방진화대의 신속한 투입이 크게 기여한 것으로 경기도는 보고 있다.

산불전문예방진화대는 올해 1월부터 지역주민 위주로 시군별로 선발해 운영할 계획이다. 31개 시군 산불발생 취약지역 등에 배치될 예정이다.

진화대는 산불진화헬기 운영이 어려운 밤이나 산불 진화를 위한 역할은 물론, 산불감시, 산림 내 불법행위 단속 등의 업무를 함께 하게 된다.

특히 올해부터는 기존 단말기의 산불신고 기능뿐만 아니라, 산불현장 동영상 전송, 통화 개선 등 기능이 한층 강화된 스마트 휴대전화기도 지급할 계획이다.

한편, 시군에서는 봄·가을철 산불조심기간에 산불 감시원을 별도로 선발해 운영할 계획이다. 보다 자세한 사항은 시군 산림부서에 문의하면 된다.

노혁진 전문기자 rho@public25.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