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도시, 경제도시 ‘NO’… 세종시민 3명 중 2명은 행정수도 원해
상태바
문화도시, 경제도시 ‘NO’… 세종시민 3명 중 2명은 행정수도 원해
  • 노혁진 전문기자
  • 승인 2021.01.03 14: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종시, 2020 사회조사 결과 발표
시민 66% 행정수도 청사진 원해
“세종시민 소속감 느낀다” 46.1%
세종시 로고
세종시 로고

세종시민 3명 가운데 2명은 세종시의 발전방향으로 행정수도의 완성이라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세종시민으로서의 소속감이나 만족도도 점차 높아지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세종시는 시민생활변화·만족도·삶의 질에 대한 의식 등을 파악하기 위해 지난 8월 20일부터 9월 7일까지 실시한 ‘2020년 세종시 사회조사 결과’를 3일 발표했다.

조사 결과, ‘세종시가 어떠한 도시로 발전하길 희망하는가’에 대한 질문에 66.0%가 ‘행정수도’를 선택했다. 이어 문화도시(9.5%), 경제도시(7.7%), 교육도시(6.6%) 순이었다.

지난 2018년 조사에서 행정수도 선택비율이 53.0%였던 것과 비교하면 13%포인트가 높아졌다.
‘삶에 대한 만족감과 정서 경험’ 부문에서는 행복경험을 6.6점, 삶에 대한 만족 정도를 6.5점으로 각각 답했다. 2018년 조사 결과인 6.3점, 6.2점에 비해 각각 0.3점씩 상승했다.

조사대상자 46.1%가 ‘세종시민으로서 소속감을 느끼고 있다’고 답해 2018년(42.4%) 대비 3.7%p 올랐다.

가구 부문에서는 시민 60.2%가 아파트에 살고 있으며 면지역은 1인 가구가 45.6%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다. 이에 비해 동지역의 경우 4인가구가 26.8%로 가장 많았다.

조사가구 24.7%는 미취학자녀가 있는 가구로 이 중 78.2%가 보육시설을 이용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고, 이상적인 자녀수는 ‘남녀구분 없이(51.4%)’, ‘평균 2명’을 가장 많이 꼽았다.

출산율 증가를 위한 선행 사항으로는 ‘보육료 지원’이 16.4% 가장 높았고, 다음으로 ‘여성 근무 여건 개선’(15.3%), ‘가구 소득증대’(12.6%, ‘육아휴직 활성화’(11.7%) 순으로 나왔다.

세종시내 의료기관 이용 ‘불만족’ 비율은 9.7%로 2019년 대비 2.8%p 감소했고, 타지역 의료기관 이용은 대전, 수도권(서울·경기), 충북 청주 순으로 집계됐다.

한편, 이번 조사는 세종시 1,800가구 만 13세 이상 가구원 3365명을 대상으로 조사원이 가구에 방문해 면접형식으로 조사했다. 사회조사 결과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 ±3.0%p이다.

노혁진 전문기자 rho@public25.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