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경찰 4850명 뽑는다
상태바
내년 경찰 4850명 뽑는다
  • 김성곤 선임기자
  • 승인 2019.09.04 14: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가공무원 1만 8000여명 충원키로
의경 폐지 따라 충원 규모 늘어나
경찰마크
경찰마크

행정안전부는 2020년에 국가공무원 1만 8815명을 충원하기로 정부안을 확정했다고 4일 밝혔다.

중앙부처 충원인력은 1만 2610명이다. 경찰·해경과 출입국관리, 취업지원, 검사·검역·통관 등 분야를 중심으로 충원한다.

경찰·해경 충원 인력은 6213명이다. 이중 경찰은 4850명으로 의경 폐지에 따른 대체인력 1466명과 파출소·지구대 순찰인력 512명, 여성·청소년 수사 분야 475명, 학대예방 및 범죄피해자 보호·지원 인력 186명 등이다.

해경 충원인원은 1363명이다. 함정 복수 승조원제 등 교대제 개선에 따라 762명을 늘리고 신규 도입 시설·장비 운영인력 158명과 해안경비안전인력 153명도 증원한다.

국·공립 교원은 모두 4202명 늘린다. 특수교사(1398명), 영양이나 상담 등 비교과교사(1264명), 유치원교사(904명)를 중심으로 뽑고 초중등교사는 학령인구 감소를 반영해 512명을 충원에 그쳤다.

생활안전 분야에서는 산업현장 및 근로자 권익보호 인력 129명, 미세먼지 대응 인력 55명, 철도·항공안전 인력 52명, 동식물·질병 검역 인력 41명 등을 모두 2195명을 충원한다.

중앙부처 외에 대법원·헌법재판소 등 헌법기관이 111명, 국군조직은 6094명을 각각 충원한다.

내년에 충원되는 국가공무원 규모는 국회심의를 거쳐 최종 확정된다. 이 과정에서 정부안보다 인원이 축소된다.

실제로 2018년에는 정부안 1만 5125명에서 2749명 줄어든 1만 2379명으로 확정됐고, 올해는 2만 616명을 계획했으나 최종적으로는 3000명 감소한 1만 7061명으로 정해졌다.

지방공무원은 지방자치단체 협의를 거쳐 연말까지 충원 규모를 정하는데, 근무환경이 열악한 소방관과 늘어나는 복지 수요에 대응하기 위한 사회복지공무원 등을 중심으로 충원이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김성곤 선임기자 gsgs@public25.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