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 대신 ‘집’ 선택한 청와대 비서관들…물러난 후에도 집 지켜
상태바
‘직’ 대신 ‘집’ 선택한 청와대 비서관들…물러난 후에도 집 지켜
  • 송민규 기자
  • 승인 2020.11.27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공직자윤리위, 11월 대상자 재산공개
김조원 전 비서관, 두 채 합쳐 6억원 올라
여현호 전 비서관 마포·과천 집 1.4억 올라
'강남 2채' 다주택자였던 청와대 A 수석이 보유한 강남구 도곡동 한신 아파트. 서울신문DB
'강남 2채' 다주택자였던 김조원 전 민정수석이 보유한 주택 가운데 하나인 강남구 도곡동 한신 아파트. 서울신문DB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는 27일 정부관보를 통해 11월 수시 재산공개자 현황을 공개했다.

이번 공개 대상자들은 지난 8월 2일부터 9월 1일사이에 임용되거나 퇴직한 공직자들이다.

대상자 중에는 이 시기에 물러난 대통령비서관들이 가장 눈길을 끌었다.

자리 대신 집을 선택했던 김조원 전 민정수석비서관은 집을 팔지 않았다. 서울시 강남구와 송파구에 있는 아파트 두 채를 합쳐 6억여 원이 올랐다고 신고했다.

여현호 전 국정홍보비서관은 경기도 과천시의 분양권과 서울시 마포구의 아파트를 모두 지켰다. 지킨 아파트는 1억 4000여 만원이 올랐다고 신고했다.

분양권을 상속받아 2주택자 논란이 일었던 김거성 전 시민사회수석비서관도 매매제한이 걸렸다고 했던 서울시 은평구의 분양권은 물론 구리시에 있는 아파트도 지켰다. 구리시에 있는 아파트는 4400만원이 올랐다고 신고했다.

반면, 경기도 고양시에 아파트 두 채를 보유했다가 한 채를 판 김연명 전 사회수석비서서관은 아파트 공시가격이 6500만원 감소했다고 신고했다.

1주택자였던 윤도한 전 국민소통수석비서관은 서울시 마포구의 아파트가 공시지가상승으로 1억 5000여 만원이 올랐다고 신고했다.

역시 1주택자였던 강기정 전 정무수석비서관은 광주시 북구의 아파트의 가액이 800만원이 줄었다고 신고했다.

한편, 수시공개 대상에서 현직자 가운데 재산이 가장 많은 사람은 52억 4887만원을 신고한 성기창 한국복지대학교 총장이었다.

퇴직자 중에서는 전우헌 전 경북도 경제부지사가 106억 4543만원을 신고해 가장 많았다. 이어 문찬석 전 법무부 법무연수원 기획부장이 80억 7498만원을 신고해 뒤를 이었다.

송민규 기자 song@public25.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