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시 신의 직장…공기업 평균 연봉은 7942만원 대기업과 197만원 차이
상태바
역시 신의 직장…공기업 평균 연봉은 7942만원 대기업과 197만원 차이
  • 김현정 기자
  • 승인 2020.11.12 08: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잡코리아 2019년 경영정보시스템 통해 분석
대기업은 8139만원… 공기업과 비슷한 수준
한국중부발전 9285만원으로 공기업 중 최고
잡코리아가 분석한 대기업과 공기업 직원 평균연봉 비교 그래프
잡코리아가 분석한 대기업과 공기업 직원 평균연봉 비교 그래프

사기업에 비해 상대적으로 안정된 직장으로 평가받는 공기업 직원 평균연봉이 대기업과 대등한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한국중부발전과 한국남부발전 등 발전자회사의 연봉이 9000만원을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잡코리아(www.jobkorea.co.kr)는 공기업 36개사와 시가총액 상위 100대 기업의 2019년 기준 직원 평균연봉을 분석, 그 결과를 12일 공개했다.

공기업 직원연봉은 공공기관 경영정보시스템을, 시가총액 100대 기업의 직원연봉은 금융감독원 공시자료를 기준으로 조사했다고 잡코리아는 밝혔다. 

조사 결과, 공기업 36개사의 지난해 직원연봉은 평균 7942만원이었다. 같은 기간 대기업 직원연봉 평균 8139만원으로 공기업과 대기업간 차이는 197만원에 불과했다.

금액대별로는 공기업 직원 평균연봉은 ‘7000만~8000만원 미만’인 기업이 38.9%로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8000만~9000만원 미만’인 기업이 27.8%로 다음으로 많았다. 공기업 중 과반수 이상인 기업의(66.7%) 직원 평균급여가 7000만원 이상 9000만원 미만대에 걸쳐 있었다.

자료:잡코리아
자료:잡코리아

시가총액 100대 기업 중 직원 평균급여를 공개한 기업의 직원평균연봉은 ‘8000만~9000만원 미만’인 기업이 23.1%로 가장 많았고, 이어 ‘9000만~1억원 미만’인 기업과 ‘1억원 이상’인 기업이 각 17.9%였다.

다음으로 ‘7000만~8000만원 미만’인 기업이 15.4%, ‘6000만~7000만원 미만’인 기업이 9.0%, ‘5000만~6000만원 미만’인 기업이 9.0% 순으로 조사됐다.

기업별로 공기업 중 지난해 직원 평균보수액이 가장 높은 기업은 ‘한국중부발전’으로 9285만원이었다.

이어 한국남부발전(9188만원),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9159만원), 한국석유공사(9151만원), 인천국제공항공사(9130만원), 한국수력원자력(9065만원), 한국감정원(9037만원)의 순으로 높았다.

시가총액 상위 100대 기업 중 지난해 직원 평균급여가 가장 높은 기업은 ‘메리츠종금증권’으로 1억 3031만원으로 가장 높았다. 이어 NH투자증권(1억 2300만원), SK하이닉스(1억 1747만원), SK이노베이션(1억 1600만원), SK텔레콤(1억 1600만원), S-Oil(1억 132만원) 순이었다.

김현정 기자 hyun9593@public25.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