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공무원 학수고대 6-3생활권 1350가구 분양 내년으로
상태바
세종시 공무원 학수고대 6-3생활권 1350가구 분양 내년으로
  • 김성곤 선임기자
  • 승인 2020.11.09 15: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종시, “시행사가 지난주 내년 1월로 연기 통보”
건설사들 “인·허가 지연으로 올해 분양 어려웠다”
H2 770가구, H3 580가구…무주택 우선공급 전망
세종시에서도 노른자위에 속하는 나성동에 건설 중인 주상복합아파트들. 올해 말부터 입주가 예정돼 있다. 공생공사닷컴 DB
세종시에서도 노른자위에 속하는 나성동에 건설 중인 주상복합아파트들. 내년초부터 입주가 예정돼 있다. 공생공사닷컴 DB

세종시 이전기관 공무원들이 분양을 손꼽아 기다려왔던 6-3 생활권 H2와 H3 블록 분양이 당초 12월 말에서 내년 1월로 미뤄졌다.

9일 세종시 및 관련업계에 따르면 금호건설과 신동아건설, HMG파트너스 등 사업주체는 사업추진 일정상 분양을 내년으로 미루기로 하고, 이를 세종시에 통보했다.

세종시 관계자는 “당초 이들 H2와 H3는 연내에 분양할 계획이었으나, 금호건설산업 측에서 지난주 전화가 와서 ‘올해 분양이 어려울 것 같다’고 통보했다”면서 “분양시기는 내년 1월 초가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금호건설 관계자는 “사업단계별로 인·허가가 조금씩 늦어져서 분양을 내년으로 미루겠다고 세종시에 통보했다”면서 “그외에 특별한 이유는 없다”고 말했다.

자료:세종시
자료:세종시

세종시 도심에서 오송역으로 가는 BRT노선 왼쪽에 자리잡고 있는 6-3 생활권 H2와 H3는 6-4 생활권 해밀리와 마주 보는 곳으로 세종시의 신주거지로 각광을 받는 곳이다.

아파트 분양에 당첨될 경우 5억원안팎의 시세차익이 기대된다는 게 현지 주민들의 분석이다.

금호건설 등은 이곳 H2 블록에서 770가구, H3 블록에서 580가구 등 1350가구를 연내 분양할 계획이었다.

이처럼 H2와 H3 분양이 늦어지면서 세종시 이전기관 직원 가운데 특별공급 자격을 가진 수요자들의 희비가 교차하고 있다.

내년 1월 1일부터 이전기관 종사자 특별공급도 무주택자에게 50%를 우선 공급하기 때문이다.
H2와 H3가 내년 초로 분양이 미뤄지면 무주택자들은 당첨확률이 높아지지만, 1주택자들은 무주택자들에게 50%의 물량을 당첨 확률이 훨씬 낮아질 수밖에 없다.

이에 따라 이전기관 종사자들은 6-3 생활권 H2와 H3 블록의 연내 분양 여부가 초미의 관심사였다.

일각에서는 “세종시가 대전에서 세종시로 이전을 추진 중인 중소벤처기업부 직원들을 위해 6-3 생활권 분양을 늦추는 것 아니냐”는 얘기도 나돌았었다.

세종시 이전 부처의 한 직원은 “같은 부서의 직원끼리도 무주택자 여부에 따라 입장이 크게 다르다”면서 “이전기관 직원 가운데 상당수가 분양을 받은 상태여서 무주택자는 상대적으로 당첨확률이 크게 높아질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H2와 H3 블록의 연기로 올해 12월에는 6-3 생활권 M2 블록에서 한국토지주택공사의 995가구만 공공분양될 것으로 보인다.

김성곤 선임기자 gsgs@public25.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