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총, “교감 공모제 즉각 폐기” 요구 입장문
상태바
교총, “교감 공모제 즉각 폐기” 요구 입장문
  • 송민규 기자
  • 승인 2020.09.16 11: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특정노조 교장‧교감만들기 수단 절대 수용 못해”
교총 로고
교총 로고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교총)는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가 지난 14일 교원승진제도 개편방안을 교육부에 건의한 것과 관련해 입장문을 내고, “교감공모제 도입 논의를 즉각 중단하고 개편방안을 폐기하라”고 촉구했다.

교총은 “코드‧보은인사와 특정노조 인사 교장 만들기 수단으로 비판받는 무자격 교장공모제의 폐해를 아무런 개선 없이 교감에까지 확대 재생산하겠다는 행태”라며 “절대 수용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교총은 이와 관련해 “교장공모학교 비율이 15%에서 50%로 확대된 이후 특정노조 출신자의 무자격 교장임용이 2018년 14명에서 2019년 42명으로 3배나 급증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연구점수 축소 역시 일부 교원노조‧단체의 요구에 편승해 전국단위 연구대회 점수를 폐지하려는 의도로 밖에 볼 수 없다”며 “교원의 자발적인 연구 열정과 성취에 대해 보상하고 격려하는 것은 수업개선을 위해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교총은 “대다수 현장 교원의 의견을 무시한 일방 행정, 독단 행정은 결코 좌시할 수 없다”며 “교원의 교육 열정‧헌신을 무너뜨리고 교단을 정치화하는 교감공모제 논의를 중단하고 개편방안을 즉각 폐기해야한다”고 주장했다.

송민규 기자 song@public25.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