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에 지친 당신…정부합동평가 짐 덜어드릴게요”
상태바
“코로나에 지친 당신…정부합동평가 짐 덜어드릴게요”
  • 김성곤 선임기자
  • 승인 2020.09.11 12: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체 116개 중 44개 평가지표 유예·비중 축소
코로나19로 바쁜 공무원 업무 부담 경감 차원
시군구연맹 건의 보건분야는 12개 지표 유예
서울의 한 구청 보건소 코로나19 선별진료소에서 지방공무원들이 방문자를 체크하고 있다. 송민규 공생공사닷컴 기자 song@public25.com
서울의 한 구청 보건소 코로나19 선별진료소에서 지방공무원들이 방문자를 체크하고 있다. 송민규 공생공사닷컴 기자 song@public25.com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과중한 업무에 시달리는 지방공무원들을 위해 ‘2021년 정부합동평가’ 평가 항목을 대폭 축소 조정했다.

특히 보건분야에서는 금연클리닉 운영 실적에 대한 평가를 유예하는 등 12개 지표를 평가하지 않기로 했다.

11일 행정안전부와 전국시군구공무원노동조합연맹(시군구연맹) 등에 따르면 정부는 2020년 실적을 기반으로 하는 ‘2021년 지자체 합동평가 지표’ 116개 가운데 44개 항목의 평가를 유예하거나 목표를 하향 조정했다.

이 가운데 보건분야의 경우 12개 항목의 평가 유예 조치가 이뤄졌다. 코로나19 방역에 투입된 보건분야 공무원들을 배려한 것이다.

행안부는 이런 내용의 정부합동평가 지표 수정 내용을 지난 8일 각 지자체에 통보했다.

정부가 이처럼 평가지표를 대폭 수정한 것은 올 들어 확산하고 있는 코로나19의 방역 업무 등에 동원된 지방공무원들의 업무 부담을 줄여주기 위한 것이다.

정부합동평가의 경우 각종 목표치가 정해져 있는데다가 평가를 잘 받기 위한 경쟁 등으로 공무원들의 업무부담이 적지 않은 게 현실이다.

특히 코로나19 방역 외에도 유난히 각종 재난이 많은 올해는 지방공무원들의 정부합동평가 부담은 더 클 수밖에 없어, 이를 탄력적으로 운용해야 한다는 요구가 끊이지 않았었다.

앞서 지난 1일 시군구연맹은 행안부 자치행정과에 보건분야 정부합동평가 제도개선 요구서를 전달하고, 보건분야 평가지표의 삭제, 조정 등 개선이 필요하다고 요구했다.

시군구연맹은 요구서를 통해 “코로나19 확진자 증가 및 장기화로 인해 보건소 공무원들은 선별진료소, 확진자 역학조사 등으로 이미 업무 피로도가 극에 달한 상황”이라며 “보건소 공무원에게 보건분야 평가지표를 위해 자료제출을 요구하는 것은 업무 가중으로 코로나19 대응에 집중할 수 없는 상황을 만드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번 조치로 보건분야 공무원을 포함해 지방 공무원들의 정부합동평가에 따른 업무 부담이 상당부분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자료:행정안전부
자료:행정안전부

김성곤 선임기자 gsgs@public25.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