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제나 당당하고 친절한 모습으로 일하고 싶어요”
상태바
“언제나 당당하고 친절한 모습으로 일하고 싶어요”
  • 송민규 기자
  • 승인 2020.07.31 13: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시 개청 이래 첫 여성 청원경찰 여효정씨
청소년 유도 국가대표 출신…교사경력도 있어
성별 제한없이 1명 뽑았지만 당당히 합격해
울산시 첫 여성 청원경찰 여효정씨가 청사를 방문하는 민원인의 응대를 하고 있다. 울산시 제공.
울산시 첫 여성 청원경찰로 임용된 여효정씨가 청사를 방문하는 민원인의 응대를 하고 있다. 울산시 제공.

울산시는 울산시청 청원경찰 공개채용에서 처음으로 여성 청원경찰을 채용했다고 31일 밝혔다.

올해 상반기 울산시청 청원경찰 공개채용은 성별에 제한없이 다수의 지원자들이 단 한자리를 두고 경쟁했다.

이 자리에 여효정(30)씨가 최종합격했고, 지난 1일로 정식 발령이 났다.

여효정 청경은 과거 청소년 유도 국가대표를 거쳐 대전 서구청 실업팀 소속 유도선수로 활동했었다. 이후 고향인 울산으로 내려와 중학교 체육교사로 4년간 근무하다, 청원경찰이 되기로 결심하고 경기도의 한 소년원에서 감호실무관으로 일하며 경력을 쌓았다.

지금 여 청경은 울산시청에서 청사 전반의 안전·보안 관리, 집회·시위 현장의 질서유지, 방문객 안내 등 기존 청경들과 동일하게 업무를 수행하고 있다.

여 청경은 “울산시의 청원경찰로서, 언제나 당당하고 친절한 모습으로 일하고 싶다”며 “준비된 실력과 사명감을 바탕으로, 단순 경비 업무와 차별화된 청원경찰만의 전문성을 적극 발휘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울산시는 기존의 남성 청경만으로는 집회·시위 현장에서 여성 참석자 안전 관리 등에 한계가 있는 만큼, 이번 여성 청원경찰 1호 채용을 시작으로 여성 청원경찰의 증원을 적극 검토해 나갈 계획이다.

송민규 기자 gsgs@public25.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