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증장애인 국가공무원 경력채용 39명 합격…역대 최대 규모
상태바
중증장애인 국가공무원 경력채용 39명 합격…역대 최대 규모
  • 김성곤 선임기자
  • 승인 2020.07.23 14: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특수교육 상담가․ 웹프로그래머 등 경력 다양
중증장애인 유형별 합격 분포도. 인사혁신처 제공
중증장애인 유형별 합격 분포도. 인사혁신처 제공

올해 중증장애인 국가공무원 경력채용시험에 역대 가장 많은 인원이 뽑혔다.

인사혁신처는 23일 사이버국가고시센터(gosi.kr)를 통해 ‘2020년 중증장애인 국가공무원 경력경쟁채용시험’ 최종 합격자 39명의 명단을 발표했다.

50명 모집에 모두 324명이 응시, 평균 경쟁률 6.5대 1을 나타냈으며, 서류전형과 면접시험을 통해 최종 39명을 선발했다.

이는 역대 최대 규모 채용이다. 최근 5년간 선발인원을 보면 2016년 25명, 2017년 22명, 2018년 25명, 2019년 25명, 2020년 39명이다

중증장애인 경력채용은 상대적으로 취업 여건이 어려운 중증장애인의 공직 진출 확대를 위해 2008년부터 매년 시행해오고 있으며, 올해까지 모두 323명이 임용됐다.

올해부터 8급 이하의 경우 중증장애인 공직 진입 문턱을 낮추기 위해 응시요건을 기존 관련 분야 경력 3년 이상에서 2년 이상으로, 학위 또한 석사 이상 졸업에서 학사 이상 졸업으로 완화했다.

이에 따라 전체 합격자 39명 가운데 5명(13%)이 새로운 응시요건을 적용받아 합격했다.
합격자 평균 연령은 36.5세로 지난해 38.2세에 비해 다소 낮아졌고, 최고령 합격자는 49세, 최연소 합격자는 25세이다.

연령별로는 20대 6명(15%), 30대 25명(64%), 40대 8명(21%)이며, 성별은 남성 27명(69%), 여성 12명(31%)이다.

직급별로는 7급·전문경력관 3명, 8급 1명, 9급 35명이며 이들은 일반행정, 전산개발, 학생심리상담, 방호 등의 분야에 임용될 예정이다.

황서종 인사처장은 “앞으로도 중증장애인에 적합한 직무를 지속 발굴해 공직 내 장애인 고용 기회를 적극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며 “임용 후에도 근로지원인과 보조공학기기 지원 등을 통해 장애인 친화적 근무환경을 조성하고 본인의 역량을 최대한 발휘 할 수 있는 포용적 공직사회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성곤 선임기자 gsgs@public25.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