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내년 4월까지 서정협 행정1부시장 대행 체제로 운영
상태바
서울시, 내년 4월까지 서정협 행정1부시장 대행 체제로 운영
  • 김성곤 선임기자
  • 승인 2020.07.10 09: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궐선거 4월 7일 전망…9개월 한시 체제
행정경험 풍부해 시정 무난히 이끌 전망
그린벨트 해제 문제 등은 원칙 흔들릴 수도
박 시장 역점 취약계층 지원 등은 이어질듯
서울시청사 모습. 공생공사닷컴DB
서울시청사 모습. 공생공사닷컴DB

박원순 서울시장이 사망하면서 서울시는 11일 서정협 행정1부시장 권한대행 체제로 전환됐다.

지방자치법에 따르면 지방자치단체장의 궐위(闕位·직위가 빈 상태) 시 부단체장이 그 권한을 대행하게 돼 있기 때문이다.

박 시장의 민선 7기 임기는 2022년 6월 30일까지이다. 4년 임기의 절반인 약 2년이 남은 상태였다.

이에 따라 서 서울시장 권한대행은 보궐선거가 예상되는 내년 4월까지 약 9개월간 서울시를 이끌게 된다.

서울시장 권한대행을 맡은 서정협 서울시 행정1부시장. 서울시 제공
서울시장 권한대행을 맡은 서정협 서울시 행정1부시장. 서울시 제공

서 권한대행은 1991년 행시 35회에 합격해 서울시 행정과장, 시장비서실장, 시민소통기획관, 문화본부장 등 주요 직위를 두루 거쳤다.

행정경험이 많은 만큼 충격에 빠진 서울시 직원들을 안정시키는 등 서울시정을 무난하게 이끌어 갈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선출직이 아니어서 대정부 관계 등에서는 추진력을 발휘하기가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우선 당장 개발제한구역(그린벨트) 등 집값 문제 해결을 위한 정책에서 박 시장의 기조를 이어갈 수 있을지는 미지수이다.

집값 불안이 심각한데다가 집값을 잡기 위한 정부의 의지가 원체 강력하기 때문이다.

박 시장의 사망으로 이날 부동산대책과 관련된 당정협의는 취소하면서도 세제 대책은 예정대로 발표한 것에서도 이런 의지를 읽을 수 있다.

그러나 박 시장이 민선 7기 역점사업으로 추진해 온 청년·취약계층 지원 등의 사업은 이어질 전망이다.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에 대한 취약계층에 대한 지원을 줄이거나 멈출 수는 없기 때문이다.

박원순 시장이 첫 3선 서울시장으로서 서울시정을 10년을 이끌어 왔기 때문에 그의 공백은 생각보다 클 것이라는 게 직원들의 평가다.

서울시의 한 직원은 “서울시정 어느 것 하나 박 시장의 손길이 가지 않은 게 없다”면서 “박 시장의 공백은 생각보다 클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새 서울시장을 뽑는 보궐선거는 내년 4월 7일에 열릴 것으로 보인다. 공직선거법은 국회의원·지방의회의원 및 지방자치단체의 장의 보궐선거는 4월 중 첫 번째 수요일에 실시하게 돼 있기 때문이다.

이 날 서울시장뿐만 아니라 오거돈 시장의 사퇴로 변성완 권한대행 체제로 운영되는 부산시장 보궐선거도 같이 치러질 전망이다.

김성곤 선임기자 gsgs@public25.com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ㆍ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예방 상담전화 ☎1393, 정신건강 상담전화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청소년 모바일 상담 ‘다 들어줄 개’ 어플, 카카오톡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