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조 2061억원 투입, 30만명에게 공공일자리 제공한다
상태바
1조 2061억원 투입, 30만명에게 공공일자리 제공한다
  • 김성곤 선임기자
  • 승인 2020.07.04 2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경 국회 통과돼 한국판 뉴딜·일자리 창출 사업 추진
언택트 서비스 대비 공공기관 정보자원 민간에 이관
정부세종2청사 행정안전부
정부세종2청사 행정안전부

정부가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희망일자리 창출에 1조 2061억원을 투입한다.

행정안전부는 지난 국회 본회의에서 35조 1000억원 규모의 3차 추가경정예산안이 의결돼 이 중 1조 6748억원을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 등 한국판 뉴딜에 투자할 수 있게 됐다고 4일 밝혔다.

이 가운데 코로나19 극복 희망일자리 사업에 1조 2061억원이 투입된다.
이 사업은 생활방역, 골목상권 회복, 공공업무 긴급지원, 청년지원, 지자체 특성화 등 10개 유형으로 나눠 생계 지원이 필요한 취약계층 30만명에게 공공일자리를 제공하는 것이다.

저소득층과 실직자, 휴·폐업자, 특수고용직, 프리랜서 등을 우선 선발하게 된다.

한국판 뉴딜사업도 본격 추진한다. 공공데이터 개방 및 이용 활성화를 위해 1161억원을 들여 청년 8950명에게 정보통신기술(ICT) 분야 일자리를 제공하는 ‘공공데이터 청년 인턴십’을 실시한다.

코로나19 이후 급증하는 비대면(언택트) 서비스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2025년까지 중앙·지자체·공공기관의 정보자원 18만대를 민간·공공클라우드센터로 이전·통합한다.

사전 준비 작업으로 올해 중앙·지자체·공공기관의 정보자원을 전수 조사하고 로드맵을 수립하는데 우선 25억원을 투자한다.

재해 위험지역 170개소에는 287억 5000만원을 투입해 재난 발생을 사전에 인지할 수 있는 조기경보시스템을 구축한다. 재난 현장에서 긴급한 필요 자원을 민간의 유통·물류체계를 활용해 신속히 공급하는 통합관리시스템도 37억 5000만원을 구축한다.

지역 소상공인 전용 상품권인 지역사랑상품권도 3조원이 추가 발행한다. 이렇게 되면 올해 총 발행 규모는 6조원에서 9조원이 된다.

정부는 지자체의 재정 부담을 덜기 위해 추가 발행되는 3조원의 발행비용 2400억원(8%)을 지원하고 기존 상품권 발행 보조율을 4%에서 8%로 4%포인트 상향해 777억원을 더 지원한다. 

이인재 행안부 기획조정실장은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추경이 신속히 집행될 수 있도록 관계부처, 지자체와 긴밀히 협조하고 그 성과를 국민이 빠르게 체감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성곤 선임기자 gsgs@public25.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