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공무직 통합채용…올 하반기 첫 시험 시행
상태바
부산시, 공무직 통합채용…올 하반기 첫 시험 시행
  • 김성곤 선임기자
  • 승인 2020.06.22 09: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요 늘어남에 따라 투명성·전문성 확보 차원
하반기에 뽑는 2021년 채용 직원부터 적용키로
부산시청 전경. 공생공사닷컴DB
부산시청 전경. 공생공사닷컴DB

부산시는 공무직 채용에 대한 객관성과 전문성을 강화하기 위해 ‘공무직 통합채용’을 추진한다고 22일 밝혔다.

우선 2021년도 채용 예정자를 대상으로 올 하반기에 공무직 통합채용을 진행할 계획이며, 구체적인 채용인원과 응시자격 등 채용 절차를 9월경 부산시 홈페이지에 공고할 예정이다.

공무직은 공무원이 공무원법의 적용을 받는 것과 달리 ‘지방공무원법’ 제2조에 따른 공무원에 해당하지 아니하는 민간인으로서 기간의 정함이 없는 노동계약을 체결한 직원을 말한다.

주로 현장 종사, 시설유지, 사무보조 등의 업무를 담당한다. 직종별로 실무사무원, 수도관리원, 도로관리원, 환경미화원 등으로 구분된다.

부산시는 그동안 비정기적으로 부서별 서류전형과 면접시험만을 통해 공무직 근로자를 채용하였으나, 정규직 전환 등 최근 급증한 공무직 채용수요 확대에 따라 채용 객관성과 전문성 향상을 위해 이번에 채용방식을 변경했다.

이에 따라 현재 관리부서별로 시행 중인 공무직 채용업무를 인사과로 통합해 연 1회 정기 채용을 진행하게 되며, 부서별(직종별)로 인원은 구분해 채용한다.

특히 응시자의 기본적인 소양 여부를 판단하기 위해 필기시험을 도입하기로 하였으며, 필기시험 과목은 일반상식(단일과목, 고등학교 학력 수준)으로 부산의 역사, 문화, 시정현황을 포함한다.

현장 직종(경비, 미화, 시설, 조경 등)의 경우 체력인증 가점을 적용해 현장 여건에 적합한 인력을 채용할 계획이다. 또한, 취업지원대상자, 저소득층 및 고령자에게는 가점을 부여해 사회적 약자에 대한 취업 기회도 확대할 방침이다.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공무직에 대한 선호도가 높아지는 추세에 따라 채용 객관성 제고를 위해 공무직 통합채용을 추진하게 됐다”면서 “우수 인재확보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성곤 선임기자 gsgs@public25.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