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무원 폭행’ 창원시 공무원들 심리상담 지원키로
상태바
‘공무원 폭행’ 창원시 공무원들 심리상담 지원키로
  • 송민규 기자
  • 승인 2020.06.17 16: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원시, 합포구 직원 대상 정신건강프로그램 진행
지난 8일 통합공무원노조 창원시지부가 창원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공무원을 폭행한 민원인을 엄벌에 처해달라는 기자회견을 가졌다. 통공노 창원시지부 제공
지난 8일 통합공무원노조 창원시지부가 창원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공무원을 폭행한 민원인을 엄벌에 처해달라는 기자회견을 가졌다. 통공노 창원시지부 제공

창원시는 공무원 폭행사건이 발생한 마산 합포구의 직원들을 상대로 건강관리국에서 진행하는 정신건강프로그램을 우선적으로 지원한다고 17일 밝혔다.

창원시는 또 오는 18일에 마산합포구 직원 19명을 대상으로 강사를 초청해 특강을 진행할 예정이다. 이는 상당수의 직원들이 개별상담을 기피하고 있기 때문이다. 특강과 함께 사전설문조사등을 병행한다.

한편 폭행을 당한 사회복지담당 공무원은 아직 입원중이다. 가해자는 11일 구속된 것으로 확인됐다.

통합공무원노조 창원시지부 관계자는 “아무래도 퇴원까지는 시간이 더 걸릴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송민규 기자 gsgs@public25.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