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리 위에 부동산’…국회·중앙부처 공직자 3분의 1 다주택자
상태바
‘자리 위에 부동산’…국회·중앙부처 공직자 3분의 1 다주택자
  • 김성곤 선임기자
  • 승인 2020.03.26 08: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앙부처 신고대상자 750명 중 248명 다주택자
국회의원 100명 다주택자…강남 3구 보유자 71명
청와대도 46명 중 16명, ‘한 채만 보유 권고’ 무색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 등 각급 기관은 공개대상 공직자들의 재산증감 내역을 26일 0시 관보에 게재했다. 인사혁신처 제공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 등 각급 기관은 공개대상 공직자들의 재산증감 내역을 26일 0시 관보에 게재했다. 인사혁신처 제공

올해도 역시 공직자 재산 공개에서 최사 관심사는 부동산, 그중에서도 주택이었다.

예상했던 대로 중앙부처 고위공직자와 국회의원 10명 중 3명은 다주택자였다.

시중의 “자리 위에 부동산… 자리는 유한하지만, 부동산은 무한하다”는 얘기를 입증하는 셈이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와 국회, 대법원, 헌법재판소, 중앙선거관리위원회, 기초자치단체 등은 재산공개 대상자 4884명의 신고내역을 26일 0시 관보를 통해 공개했다.

이중 청와대와 총리실, 정부 부처 등에 몸담고 있는 고위공직자의 경우 전체의 3분의 1은 다주택자였다. 특히 이 가운데 20%는 3주택자였다.

중앙 부처 재직자 가운데 신고대상자는 모두 750명이다. 이 가운데 248명이 다주택자였다. 이를 좀 더 들여다보면 다주택자 가운데 2주택자는 196명, 3주택자는 36명, 4채 이상의 다주택자는 16명이나 됐다.

청와대에서도 다주택자가 많았다. 지난해 집값이 뛰면서 청와대가 나서서 수도권에 여러 채의 주택을 가진 경우 한 채만 남기고 팔라는 ‘한 채 권고’가 있었지만, 재산변동에는 큰 영향을 미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한 채 권고’의 주창자인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도 2주택자다. 물론 노 실장은 자기 원칙에서 벗어난 것은 아니다. 서울 서초구 반포동 한신서래마을 아파트(45.72㎡) 외에 배우자와 함께 수도권이 아닌 충북 청주에 아파트를 공동으로 보유하고 있기 때문이다.

노 실장을 포함해 재산공개 대상인 청와대 참모 49명 가운데 다주택자는 16명이었다.

자료:인사혁신처
자료:인사혁신처

집값 컨트롤 타워인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도 2주택자로 분류된다.

홍 부총리는 자신 명의로 경기도 의왕시에 6억 1400만원 상당의 아파트가 있고, 비수도권인 세종시 나성동에 1억 6100만원의 아파트 분양권을 갖고 있다. 분양권 상태여서 팔 수가 없어서 보유 중이라고 해명한다.

장관 중에서는 강경화 외교부 장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3주택자고,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이 2주택자다.

재산공개에서 중앙부처 공무원 가운데 1, 2위를 다투는 인물들이 모두 여기에 포함돼 있다.

이 가운데 진영 장관은 판사 출신 정치인인데다가 배우자가 의사여서 80억 6000만원가량의 재산을 가진 자산가다. 지난해 초 “다주택자 소리 듣기 싫다”며 배우자가 보유했던 강남구 대치동 동부센트레빌아파트(15억 6000만원)를 처분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올해 1월 2일 임기를 시작해 이번 재산공개 대상은 아니지만, 서울 광진구와 영등포구에 각각 아파트와 오피스텔을 신고했다.

최창학 국토정보공사 사장은 서울 마포구 신공덕동과 대구시 달서구에 아파트가 한 가구씩 있고, 대구 남구의 단독주택과 대전 중구의 오피스텔도 보유 중이어서 4주택자였다.

지역별로는 서울 강남·서초·송파구 등 ‘강남 3구’를 포함해 두 채 이상의 주택을 보유한 공직자도 84명이나 됐다.

김조원 청와대 민정수석은 본인 명의의 서울 강남구 도곡동 아파트(17억 6800만원)와 배우자 명의의 송파구 잠실동 아파트(9억 2000만원)를 보유하고 있다.

반면, 실제로 집을 판 공직자도 있었다. 진영 장관을 비롯해 김연명 청와대 사회수석은 배우자와 공동 소유 중이던 경기도 고양시 화정동 아파트를 팔아 고양시 마두동 아파트만 보유한 1주택자가 됐다.

20대 국회의원 가운데 100명이 다주택자였다. 서울 강남·송파·서초구 등 이른바 ‘강남 3구’에 주택을 한 채 이상 보유한 국회의원은 71명이었다.

이번에 재산이 공개된 국회의원 287명인 점을 감안하면 다주택자 비율은 34.8%나 된다.

정당별로는 미래통합당 의원이 52명, 더불어민주당 29명, 민생당 9명, 무소속 5명, 미래한국당 3명, 정의당 1명으로 미래통합당이 전체 다주택자의 50%를 넘었다.

이미 알려진 바와 같이 무소속 이용주 의원은 소형 원룸으로 이뤄진 다세대주택부터 연립주택, 아파트 할 것 없이 보유, 주택전시장을 방불케 했다.

강남 3구에 주택을 보유한 국회의원은 71명으로 전체의 24.7%였다. 정당별로 살펴보면 강남 3구 주택 보유자 가운데 통합당 의원이 41명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민주당 15명, 민생당 9명, 무소속 3명, 미래한국당 3명 등의 순이었다. 정의당에는 강남 3구 주택 보유자가 없었다.

김성곤 선임기자 gsgs@public25.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