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수 지사, 직원 죽음 엄정 조사 재강조
상태바
김경수 지사, 직원 죽음 엄정 조사 재강조
  • 김성곤 선임기자
  • 승인 2019.07.30 0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족과 경남도노조 직장내 괴롭힘 의혹 제기 따라

26일에 이어 재차 신속 엄정 조사 지시

직원들 심리 치료 및 교육도 병행키로,
김경수 경남도지사. 서울신문 제공
김경수 경남도지사. 서울신문 제공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경남도 본청 7급 공무원의 죽음과 관련, ‘직장내 괴롭힘’ 의혹이 제기됨에 따라 신속하고 엄정하게 조사할 것을 29일 지시했다.

김 지사는 이날 오전 감사관과 행정국 등 관련 부서장을 불러 “전 직원들, 특히 저를 비롯한 간부공무원들이 이번 사건을 매우 엄중하게 인식해야 한다”며 유족과 노조의 문제제기처럼 직장 내 괴롭힘이 있었는지 사건의 전말에 대해 신속하고 엄정한 조사를 강조했다. 김 지사의 조사 지시는 지난 25일에 이어 두 번째다.

앞서 지난 21일 오후 2시쯤 경남도 본청 공무원 7급 직원 김모씨(41)는 부인이 통·번역 일을 하는 사무실인 창원시 성산구 한 오피스텔에서 목을 매 숨진 채 숨진 채 발견됐다. 현장에서 유서는 따로 발견되지 않았다. 김씨의 집에서는 지난 6월부터 복용하기 시작한 우울증 약이 발견됐다.

이와 관련, 경남도는 25일 유족들의 문제제기와 진상조사 요구에 대해 “도가 할 수 있는 범위 내에서 사실 관계를 엄정하게 조사 중이며, 그 결과에 따라 조치하겠다”고 밝힌 데 이어 26일에는 입장문을 내고 고인에 대한 애도와 유족들에 대한 위로를 전한 바 있다.

하지만, 유족들이 성명을 통해 진상조사와 책임자 처벌 등을 강력하게 요구하는데다가 26일 경남도공무원노동조합도 고인이 숨진 이유로 ‘직장 내 괴롭힘’ 의혹을 제기하고 나섰다.

여기에 자유한국당 경남도당도 논평을 통해 “선량하고 성실했던 7급 공무원의 극단적 선택, 방치한 경남도를 믿을 수 없다”면서 “도의회는 즉각 진상조사에 착수하고 검·경은 ‘부당한 업무지시, 상사 괴롭힘’ 의혹을 철저히 수사하라”고 촉구하는 등 김 지사와 경남도를 압박하고 나섰다.

김 지사는 이번 사건과 관련해 “매우 조심스럽지만 공개된 메시지나 직원들의 증언에 비추어보면, 일부의 잘못된 언어 습관이 받아들이는 사람의 입장에서는 언어폭력이 될 수 있다”고 말하며 “이번 일을 계기로 공공기관 내 공적인 관계에서부터 언어폭력을 비롯한 직장 내 괴롭힘을 근절하기 위한 종합대책을 마련하라”고 주문했다.

또한 “감사관실은 문제의 심각성을 인식하고 정확한 사실 관계를 파악하라”고 당부했다.

경남도는 진상 파악과 함께 우선적으로 함께 근무한 직원들의 심리적 안정을 위해 격리 조치와 함께 심리적 상담을 진행하고, 조사 역시 신속하게 진행할 예정이다. 조사 결과가 나오는 대로 김 지사는 유족들을 찾아 위로와 사과의 뜻을 전할 계획이다.

또 ‘직장 내 괴롭힘’에 대한 실태조사와 예방 교육, 근절종합대책을 조속히 마련할 방침이다.

김성곤 선임기자 gsgs@public25.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