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사편찬위, 한국사능력검정시험 응시자제 요청
상태바
국사편찬위, 한국사능력검정시험 응시자제 요청
  • 송민규 기자
  • 승인 2020.02.06 21: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방지 위해
한국사능력검정 응시 자제를 요청하는 문자.
한국사능력검정 응시 자제를 요청하는 문자.

국사편찬위원회는 오는 2월 8일에 치러지는 제46회 한국사능력검정시험에 응시를 자제해달라고 6일 밝혔다.

국사편찬위 관계자는 “자녀를 둔 학부모들은 시험을 취소할 것을 원해 불가피하게 이뤄진 조치”라며 “오는 2월 7일 오후 11시까지 응시를 취소하면 응시료를 모두 돌려준다”고 밝혔다.

하지만, “공무원·공기업 등 취업준비생들은 시험을 진행할 것을 요구하고 있어 검정시험 자체를 취소하지는 않는다”면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자는 물론 의심환자나 격리대상자 및 그 직계가족은 응시를 자제해 달라”고 당부했다.

그는 이어 “방역은 지자체와 연계해 사전 및 사후 방역이 이뤄진다”며 “고사장 입구에서 비접촉식 온도계로 발열을 체크해 고열(37.5℃) 증상자와 마스크 미착용자는 응시를 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국사편찬위원회는 시험 당일에도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관련 증상이 나타나 응시하지 못한 수험자는 응시료를 환불해주기로 했다.

송민규 기자 gsgs@public25.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